원·달러 환율, 9일 소폭 하락 출발…위험선호 여전

백준무 기자입력 : 2021-04-09 10:43
원·달러 환율이 9일 소폭 하락 출발했다.

이날 서울 외환시장에서 원·달러 환율은 전일 종가 대비 0.7원 내린 1116.5원으로 출발한 뒤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미국 10년물 국채 금리가 2.1bp 하락한 1.632%를 기록하는 등 위험자산 선호 심리가 지속되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위원회(Fed·연준)도 온건한 입장을 재확인하면서 달러화는 주요 통화에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제롬 파월 연준 의장은 8일(현지시간) 국제통화기금(IMF) 주최로 개최된 화상 세미나에 참석해 미국 경기가 확실하게 회복하기 전까지 완화적 통화정책을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전승지 삼성선물 연구원은 이날 환율에 대해 "전반적인 위험 선호와 약달러에 하락 압력을 받겠으나, 금일 신한금융지주·포스코의 배당 지급에 따른 외국인 역송금 경계가 낙폭을 제한할 것으로 보인다"고 전망했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