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SLBM 기지 신포조선소에 수주간 의도불명 움직임

김해원 기자입력 : 2021-04-09 11:02
CSIS 북한전문사이트, 위성사진 공개...韓·美 압박 나선 듯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북한전문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8일 위성사진을 토대로 최근 신포조선소에서 북한 해군의 소규모 움직임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사이트가 공개한 신포조선소 위성사진[사진 = 연합뉴스]



북한의 최대 명절인 태양절(김일성 주석 생일·4월 15일)을 앞두고 잠수함발사미사일(SLBM) 기지가 있는 함경남도 신포조선소에서 목적을 알 수 없는 움직임이 수주 새 지속되고 있다. 

미국 전략국제문제연구소(CSIS) 북한전문사이트 '분단을 넘어'(Beyond Parallel)는 8일 위성사진을 토대로 최근 신포조선소에서 북한 해군의 소규모 움직임이 이어졌다고 전했다. 

이틀 전 SLBM 시험용 바지(바닥이 편평한 화물선)가 재작년 10월부터 정박했던 보안 수조에서 나와 제2 건조시설 조선대(배를 만들 때 올려놓는 대) 남쪽 면, 부유식 드라이독(배 건조·수리시설) 앞쪽으로 위치를 옮긴 것도 그런 움직임의 하나로 판단했다. 부유식 드라이독도 2014년 이후 제2 건조시설에 접한 조선대 북쪽 면 부두에 정박해있다가 지난달 14~24일 중 현재 위치로 이동했다. 지난달 30일에는 크레인을 장착한 바지가 신포조선소에 오기도 했다.

이 바지는 부유식 드라이독 현 위치와 반대인 제2 건조시설 조선대 북쪽 면에 지난달 31일부터 이달 5일 사이 정박했던 것으로 추정된다.
 
'분단을 넘어'는 움직임의 목적은 불분명하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장기적 SLBM 시험 준비 △유지보수 또는 새 장비 설치를 위한 준비 △SLBM 시험용 바지 대규모 유지보수를 위해 함북·청진·나진조선소로 운송하려는 과정 △북한의 첫 탄도미사일잠수함(SSB) 진수 사전작업 등을 가능한 시나리오로 제시했다.

매년 태양절을 전후해 무력도발과 열병식을 진행하는 등 군사력을 과시해 온 북한이 조 바이든 행정부와 문재인 정부를 압박하기 위한 전략으로도 풀이된다. 매체는 또 "미국 조 바이든 행정부와 한국 문재인 정부를 더 압박하거나 기만하는 것을 포함한 대전략 일환일 수도 있다"며 "SSB 진수나 SLBM 시험은 바이든 행정부에 난제를 안길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한 매체는 신포조선소 보안 수조에는 SLBM 시험용 바지가 떠난 이후 침투작전용 모함과 실험용탄도미사일잠수함(SSBA)인 신포급 잠수함으로 추정되는 선박만 남았다고 설명했다. 지상 고정식 발사대 일대에서는 지난달 19일 건설작업 진행됨이 확인되고 이후 건물 3동이 세워졌지만, SLBM을 공중으로 튕겨내는 시험 등을 준비한다고 볼 두드러진 움직임은 관측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