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보조배터리戰]"하루 빌리면 약 2만원"...'200원 시대'는 옛말

최예지 기자입력 : 2021-04-07 06:00
中 공유 보조 배터리기업들, 1년새 가격 인상 중국 관영 언론, 사회적 문제로 거론하기도
#중국인 왕레이는 요즘 공유 보조 배터리 때문에 골머리를 앓고 있다. 최근 기업들이 너도나도 공유 보조 배터리 가격 인상을 단행하면서 지출이 커지고 있기 때문이다. 그는 지난해만 해도 공유 보조배터리를 빌릴 때 시간당 1위안에 불과했는데, 기업 간 경쟁이 치열해지면서 가격이 10배 올랐다며 "불편해도 집 밖을 나설 때 보조 배터리를 챙긴다"고 불만을 토로했다.

최근 중국 현지 언론 펑파이신문에 보도된 내용이다. 공유 보조 배터리 가격이 치솟으면서 불편을 겪는 사람들이 많은 것으로 전해졌다. 왕레이는 "차라리 보조 배터리를 하나 구매하는 게 더 합리적"이라면서 "'1위안 시대'는 옛말"이라고 했다.

실제로 최근에도 반년 만에 또 가격이 오른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해 하반기 과이서우충뎬(怪獸充電·이하 에너지몬스터)의 가격은 시간당 3위안(약 500원)이었는데 최근 시간당 4위안으로 인상된 것이다. 1년 사이에 2위안이 오른 것이다. 다른 배터리 기업도 마찬가지였다. 샤오뎬(小電), 제뎬(街電), 라이뎬(來電)도 시간당 3~4위안으로 인상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제는 장소마다 가격이 천차만별이라는 것이다. 일반 장소에선 시간당 2위안이지만 일부 상권에서는 시간당 10위안까지 뛰었다. 특히 인구 유동성이 많은 장소나 대도시의 경우 가격이 더 비싼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대해 공유 보조 배터리 기업들은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운영 비용이 커져 가격 인상이 불가피하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시장에선 이들 기업의 가격 인상은 과도한 시장 경쟁에서 비롯된 것으로 보고 있다. 공유 보조 배터리 산업은 진입장벽이 낮은 데다 과도한 시장 경쟁으로 기업 경영 비용이 급등하자 기업들이 지출을 메우기 위해 가격을 올렸다는 얘기다.
 

중국 공유 보조배터리 가격이 6개월 만에 또 인상됐다. [사진=웨이보 캡처]
 

공유 보조 배터리 가격 인상 논란이 일파만파로 커지자 중국 관영 언론까지 나서서 이를 사회적 문제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중국 공산당 기관지 인민일보 자매지인 환구시보는 최근 공유 보조 배터리 기업들을 겨냥해 가격 인상이 답은 아니라고 비난했다.

환구시보는 공유 보조 배터리 산업 등 공유경제의 애초 의도는 유휴자원 사용의 효율성을 높이는 것이고, 소비자를 유치하기 위해 저렴한 가격을 내세우는 것인데, 지금은 가격 인상으로 본래의 취지에서 벗어났다고 주장했다. 공유경제가 아닌 '렌탈경제'로 변질됐다고 지적하기도 했다.

이들 기업이 출혈경쟁 없이 안정적으로 성장하기 위해서는 중국 당국이 관리·감독을 강화하고, 업계는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야 한다는 의견이 나온다.  

차이즈빙 국가행정학원 경제학부 부교수는 환구시보에 "공유경제 상품을 통해 직접적으로 막대한 이익을 얻는 것이 아니라 공유경제 상품을 활용해 수익을 거둘 수 있는 다른 파생 상품을 개발하도록 정부가 이끄는 것이 필요하다"고 전했다.

궈리옌 중국거시경제연구원 연구원 역시 "공유 경제 플랫폼 기업이 공급의 최적화, 제품과 서비스의 업데이트에 박차를 가할 수 있도록 장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M&C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