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종·충남경찰청, 각각 영장 발부받아 수사관 40여명 급파… 세종시청 건설교통국·세종시의회 사무처 대상
  • 경찰, 사안의 중요성 감안 부동산투기 수사 확대한다

 ▲세종경찰청 광역수사대 수사관들이 19일 세종시청을 압수수색하고 있다. / 사진= 출입기자단

두 곳의 광역경찰청이 동시에 세종시청을 압수수색하는 상황이 나타났다. 19일 세종경찰청과 충남경찰청 수사관들이 각각 별건의 부동산투기 의혹에 휩싸인 세종시를 수색한 것이다.

류임철 세종시 행정부시장이 특별조사단장을 맡아 자체 조사를 벌여오던 중 발생된 일이라서 더욱 주목된다. 경찰은 법원으로부터 각각 압수수색영장을 발부받아 세종시 건설교통국 소속 부서에 대해서 조사했다.

세종경찰청 광역수사대는 수사관 12명을 투입해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선정과 관련된 자료를 조사중에 있다. 이미 피의자로 전환된 세종시 공무원 3명과 민간인 4명을 수사중에 있다. 이들에 대한 수사가 진행중인 상황에서 압수수색이 이뤄진 점을 미뤄볼때 또다른 단서를 확보한 것으로 읽혀진다.

세종시의회 사무처도 같은 날 압수수색을 진행했다. 일부 세종시의원들이 투기 의혹 중심에 서 있고 지역사회의 비판을 받고 있기 때문에 이들에 대해서도 조사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이다.

충남경찰청 부동산투기사범 전담수사팀도 같은 날 별도로 확인된 세종시 공무원 투기 혐의와 관련,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 관계자는 "부동산투기 의혹에 대해서 수사를 확대한다"고 밝혔다.

앞서, 류임철 행정부시장은 18일 스마트 국가산업단지 투기 의혹 1차 조사 결과를 발표하면서 경찰에 수사의뢰한 공무원 3명 외에는 부동산을 거래한 직원이 추가로 확인되지 않았다고 밝힌 바 있다. 19일 압수수색이 진행돼 행정기관의 발표가 '의혹 축소를 위한 전형적인 실드치기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한편, 경찰 간부도 부동사투기 조사 대상에 올랐다. 세종경찰청 경감 A씨는 국가산업단지 지정 일년 전인 2017년 7월 연서면 와촌리 1280㎡ 면적의 과수원 부지를 매입한 것으로 전해졌다. 수사로 전환될지 주목된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한중 문화교류 흔적 찾기 사진 공모전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