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4·7 재보선] 고민정 이어 진선미·남인순도 박영선 캠프서 사퇴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3-18 21:15

더불어민주당 진선미 공직자 투기-부패근절 대책 TF 팀장이 15일 국회에서 열린 제1차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고민정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18일 박영선 서울시장 후보 대변인직에서 사퇴한 데 이어 남인순·진선미 의원도 선거대책위원회(이하 선대위) 직책을 내려놨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가 기자회견을 한 지 하루 만이다.

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자책감으로, 무력감으로, 통곡의 시간을 보내고 있음을 솔직히 고백한다"며 "겉으로는 아닌듯 살아가고 있지만 진심을 표현하는 것조차 두려워 망설이기만 하고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는 "이제 피해자에게 용서를 구한다, 온전히 일상이 회복될 수 있기를 진심으로 기원한다"며 "선대위 직책을 내려놓겠다"고 덧붙였다.

약 한 시간 뒤 남 의원도 선대위 본부장직을 내려놨다. 박영선 캠프는 보도자료를 내고 "남 의원이 18일 저녁 안규백 상임선대위원장에게 사퇴 의사를 전했다"고 밝혔다

남 의원은 “피해자에게 고통을 드린 데 대해 깊이 사과하고 피해자가 일상생활을 회복할 수 있기를 진심으로 바란다”는 입장을 캠프에 전했다고 한다.

앞서 고 의원은 이날 오후 페이스북에 "저의 잘못된 생각으로 피해자에게 고통을 안겨드린 점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는 말로 사퇴의 변을 밝혔다. 이어 "어떻게 해야 피해자의 아픔을 치유해 드릴 수 있을까 지난 몇 개월 동안 끊임없이 고민해 왔다"고 했다.

박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 피해자는 전날 오전 '서울시장 위력성폭력사건 피해자와 함께하기' 행사에 참여해 "(보궐선거를 앞둔) 지금 상황에서 본래 선거가 치러지게 된 계기가 많이 묻혔다고 생각한다"며 "피해 사실을 왜곡하고 상처를 줬던 정당에서 시장이 선출됐을 때 저의 자리로 돌아갈 수 없을 것이란 두려움이 든다"고 말했다.

피해자는 당시 자신을 '피해호소인'이라고 지칭했던 고민정·남인순·진선미 의원에 대해 민주당 차원의 징계를 요구하기도 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