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정의용 "북한 비핵화 아닌 한반도 비핵화가 옳은 설명"

박경은 기자입력 : 2021-03-18 13:31
18일 한·미 2+2 회의 후 기자회견서 밝혀

정의용 외교부 장관(오른쪽 두 번째)이 18일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열린 한·미 외교·국방 장관 회의에서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부 장관(왼쪽부터), 토니 블링컨 미국 국무장관에게 자리를 안내하고 있다. 오른쪽은 서욱 국방부 장관. [사진=연합뉴스]

정의용 외교부 장관이 18일 '북한 비핵화'가 아닌 '한반도 비핵화'가 올바른 설명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정 장관은 이날 서울 종로구 외교부 청사에서 한·미 외교·국방장관(2+2) 회의를 진행한 뒤 공동 기자회견을 열고 관련 질문에 "우리가 한반도 비핵화라고 표기하는 것은 우리는 이미 완전히 비핵화를 했기 때문에 북한도 우리와 같이 1991년도 합의에 따라 비핵화를 같이 하자는 의도"라며 이같이 답했다.

정 장관은 "북한도 우리의 의도롤 충분히 알고 있다"면서 "우리 정부로서는 매우 당당하게 북한에 (비핵화를) 요구할 수 있기 때문에 국제사회에서 북한 비핵화라고 하는 것보다 한반도 비핵화라고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정 장관은 또 '이전 행정부에 비해 북한이 더 위험해졌다고 생각하느냐'는 물음에 "2018년 이후 한반도 평화 정책과 긴장 완화를 위한 노력은 많은 성과를 이뤘다고 평가한다"며 "특히 2018년 9월 남북 간 포괄적 군사합의를 이룬 것은 상당한 의미가 있고 남북이 아직도 그 합의를 기본적으로 지키고 있다는 것은 우리가 주목해야 한다고 본다"고 강조했다.

이어 "지난 3년 동안 한·미 양국은 긴밀한 공조를 바탕으로 북한을 계속 관여하면 비핵화 문제 해결이 가능하다는 점을 입증했다고 본다"며 "이번 외교·국방장관 회담을 통해서도 한·미 양국은 대북 전략과 관련해 완전히 조율된 전략을 수립·이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그런 기초 위에 우리가 북한을 효과적으로 관여하면 한반도에서의 완전한 비핵화 목표는 달성이 가능하다고 확신하고 있다"고 말했다.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