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1년 아주미디어그룹 데일리동방 직원 공개채용 2021.01.04(월) ~ 01.15(금), 18시까지 배너 닫기

"한미약품 투자의견 HOLD(중립)...악재 해소할 성과 필요" [NH투자증권]

윤지은 기자입력 : 2021-03-16 09:01

[사진 = 아주경제DB]

NH투자증권이 한미약품에 대해 투자의견 HOLD(중립)를 냈다. 올해 실적은 코로나19 타격에서 벗어나 2019년 대비 성장할 전망이지만, 오락솔의 CRL(보완요구서한) 수령 등 연이은 악재를 해소할 새로운 성과가 필요하다는 설명이다. 

16일 박병국 NH투자증권 연구원은 "사업이 지난해 4분기부터 회복세를 보이고 있어 올해 실적은 정상화될 것으로 보인다"면서도 "롤론티스 BLA(생물학적제제 품목허가) 승인 시 1000만달러의 기술료 발생을 제외하면 기술료수익은 부재할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또 "지난 3월 1일 파트너사 아테넥스는 FDA로부터 오락솔 NDA(신약허가신청)에 대해 CRL을 수령했다. 호중구감소증 이상반응(IV보다 높은 수준), 1차 평가지표(19주차 객관적반응률) 측정 편향 가능성 등이 제기됐다"며 "추가 임상이 필요할 것으로 예상되며 출시 시점은 2024년으로 전망된다"고 악재를 언급했다. 

그는 "NASH 파이프라인 2개의 성과가 필요한 시점"이라며 "MSD로 기술이 이전된 듀얼 아고니스트와 자체 글로벌 2상이 진행 중인 트리플 아고니스트의 경우 모두 GLP-1 계열 물질이다. NASH에서 지속적인 임상 및 허가 실패 사례가 나오고 있으나 최근 노보 노디스크의 GLP-1 약물인 세마글루타이드의 고무적인 데이터는 한미약품에게도 긍정적인 소식"이라고 했다.

한미약품은 지난해 코로나19 영향으로 국내사업 및 북경한미 영업이익 모두 전년보다 역성장하며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57%대 역성장을 기록했다.

박병국 연구원은 한미약품의 올해 영업가치를 1조8348억원으로, 신약가치를 총 2조4713억원으로 산정했다. 올해 연결매출액은 1조2316억원(전년 대비 +14%), 영업이익은 890억원(전년 대비 +100%)로 추정했다.

그는 "2016년 제넨테크에 기술이 이전된 벨바라페닙의 경우 아직 임상 1상(코텔릭 병용)이 진행 중이며, 임상개발 속도가 더딘 편"이라며 "제넨테크의 다른 BRAF저해제인 젤보라프는 코텔릭, 티센트릭 등 3중 병용 임상(Imspire 150, BRAF 변이 흑색종 1차)에서 평가지표인 PFS를 달성하며 지난해 7월 FDA로부터 허가를 받았다. 이는 흑색종에서 벨바라페닙의 가치에 영향을 미칠 수밖에 없으며 흑색종 외 다른 암종에 적용되는지 여부를 지켜봐야 한다"고 했다. 

제11회 헬스포럼-2021-05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제11회 헬스포럼-2021-05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