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성시대] CEO 비중 늘지만 매우 낮은 수준, 임원 비율은 중소기업이 ‘최고’

유진희 기자입력 : 2021-03-09 08:00
우리나라 상장기업의 여성 최고경영자(CEO) 비중이 매우 낮은 수준으로 드러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3·8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2015~2019년 거래소와 코스닥 상장기업들의 사업보고서를 통해 여성 CEO와 임직원 수를 비교한 결과를 9일 발표했다.

이에 따르면 우리나라 상장기업의 여성 CEO 수는 최근 5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였다. CEO 수는 회장과 부회장, 사장, 은행장 등 대표이사급으로 집계됐다.

전체 CEO 중 여성 비중은 2015년 2.8%, 2016년 3.1%, 2017년 3.1%, 2018년 3.5%, 2019년 3.6%로 매년 증가했다. 2019년에는 전체 CEO 3187명 중 115명이 여성이었다.

하지만 미국 비정부기관(NGO) 카탈리스트에 따르면 올해 1월 기준 S&P 500 기업의 여성 CEO 비중은 6.0%로, 글로벌 주요 기업에 비해 한국 기업의 여성 CEO 비중은 여전히 낮은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상장기업의 여성임원과 여직원수도 최근 5년간 꾸준히 증가했지만 비중은 여전히 낮았다. 전체 임원 중에서 여성임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5년 3.0%에서 매년 증가해 2019년 4.5%를 기록했다.

상장기업 전체직원 중에서 여직원이 차지하는 비중도 2015년 24.7%에서 매년 증가했다. 하지만 증가율은 미미해 2019년 25.6%까지 0.9% 포인트 느는 데 그쳤다.

기업규모별로 전체임원 중 여성임원이 차지하는 비중은 2019년 기준 중소기업(5.5%), 중견기업(4.4%), 대기업(3.8%) 순으로 많았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기업 내 여성의 고위직 진출은 글로벌 주요 기업 대비 여전히 높지 않은 수준”이라며 “여성 근로자나 이사회 내 여성비중을 높이는 것은 여성의 사회진출 활성화에 도움을 줘 장기적으로 우리경제 성장에도 기여하는 만큼, 기업과 정부는 여성인력 확대를 위해 더욱 노력할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113주년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진보당 서울시당 오인환 위원장이 8일 오후 서울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앞에서 평등 돌봄 실현을 위한 국가의 책임을 촉구하는 기자회견 중 회견 참석자들에게 꽃을 전달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