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연구 수행해 피해자 구제 활동 적극 참여

고대안산병원 전경.[사진=고려대학교 안산병원 제공]


고려대학교 안산병원은 가습기살균제 독성에 의한 인체 영향을 연구하는 '독성평가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에 지정됐다고 5일 밝혔다.

고려대안산병원은 독성평가 가습기살균제보건센터의 업무 중 가습기살균제와 독성 화학물질이 건강에 미치는 영향에 대한 조사 및 연구를 수행할 예정이다. 동물실험을 이용해 가습기살균제 주요성분별 발암 검증, 실험동물의 영상 자료 및 조직 검체 분석으로 발암과 만성질환 기전 확인 등을 추적 관찰한다.

병원에 따르면 기존의 가습기살균제는 급성폐질환에 대한 연구가 보고돼 왔지만 만성질환과 그 분자기전에 관한 연구는 전무한 상황이다. 또한 다양한 폐질환은 가습기살균제의 피해 질환으로 인정돼 왔지만 만성질환은 피해 질환으로 인정받지 못해 피해자들의 지원을 위한 보다 명확한 근거자료의 확보가 요구되고 있다.

고려대안산병원 의생명연구센터는 수많은 동물실험으로 갖춰진 노하우를 이용해 장기간 연구가 필요한 발암의 검증을 명확하게 수행할 수 있다고 병원 측은 기대했다. 영상의학 및 병리학 전문의가 영상과 유전자 분석을 통해 폐암 발생 분자 기전(원인)을 검증해 피해자 구제에 필요한 자료를 구축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연구센터는 임상과 기초를 포괄하는 연구진으로 구성, 센터장 이주한 병리과 교수, 김채리 영상의학과 교수, 정상훈 연구교수, 김재영 연구교수 등이 참여한다.

이번 사업단을 총괄하게 될 김주한 병리과 교수는 “가습기살균제와 폐암 등 만성질환의 상관관계를 명확하게 규명하고 관련 근거를 확보하는 연구를 수행해 피해자의 구제를 위한 활동에 적극 참여할 것”이라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