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을 줄 모르는' 방탄소년단, 'BE' 美 '빌보드200' 7위로 역주행

최송희 기자입력 : 2021-03-03 09:46

[사진=빅히트엔터테인먼트 제공]

그룹 방탄소년단이 여전한 인기를 자랑하고 있다. 지난해 11월 발매한 앨범 'BE'가 미국 '빌보드 200' 차트 7위로 역주행하며 '톱10'에 재진입한 것. 시간이 지나도 리스너들의 애정과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변함없었다.

지난 2일 미국 음악 전문 매체 빌보드가 발표한 최신 차트(3월 6일 자)에 따르면, 방탄소년단이 지난해 11월 발매한 'BE'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에서 7위를 기록했다. 이 앨범은 직전 차트(2월 27일 자)에서 74위를 기록했으나, 새 버전인 'BE (Essential Edition)'가 나온 데 힘입어 무려 67계단이나 뛰었다. 

이날 'BE'는 '톱 앨범 세일즈'를 비롯해 '톱 커런트 앨범 세일즈', '인디펜던트 앨범, '테이스트 메이커 앨범' '월드 앨범' 등 5개 차트에서 1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8월 발매된 방탄소년단의 디지털 싱글 '다이나마이트(Dynamite)'는 빌보드의 여러 차트에서 '글로벌 히트송'의 파워를 이어 갔다. 전 세계 200개 이상 국가/지역의 스트리밍과 판매량을 집계해 순위를 매기는 '빌보드 글로벌(미국 제외)' 차트에서는 3주 연속 4위를 차지했으며, '메인 싱글 차트인 핫 100' 50위, '디지털 송 세일즈' 1위, '글로벌 200' 8위, 캐나다 핫 AC' 25위, '멕시코 잉글레스 에어플레이' 26위를 각각 기록했다.

이어 방탄소년단은 '아티스트 100' 차트까지 장악했다. 1위도 거머쥐었었다. 이 차트에서만 통산 16번째 정상. ‘아티스트 100’은 음원과 음반 판매량, 스트리밍, 라디오 방송 점수, 소셜미디어 활동 등을 종합적으로 계량화한 차트로, 아티스트의 영향력과 인지도를 가늠하는 지표 중 하나다.

방탄소년단의 인기는 여전히 대단하다.

미니앨범 'BE'를 새로운 버전으로 다시 발매하면서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인 '빌보드 200' 상위권에 진입한 것은 물론이고 한국대중음악상 선정위원회가 발표한 제18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21일 전 세계 동시 발매한 디지털 싱글 '다이너마이트'는 '올해의 노래'와 '최우수 팝-노래' 부문 상을 받기도 했다. 

또 방탄소년단은 지난해 8월 발표한 '다이너마이트'로 '2021 그래미 어워드(GRAMMY AWARDS)에서 '베스트 팝 듀오/그룹 퍼포먼스(BEST POP DUO/GROUP PERFORMANCE)' 부문 수상 후보에 이름을 올리는 등 음악 팬들 기대를 한 몸에 받고 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