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미나리' 골든글로브 수상···감독, "이 영화를 만든 이유는 내 딸"

정석준 기자입력 : 2021-03-01 14:13

[사진=영화 '미나리' 스틸컷]

영화 ‘미나리’가 미국 영화 시상식 골든글로브에서 최우수외국여영화상을 받았다.

한인 가정의 미국 정착기를 담음 영화 ‘미나리’는 28일(현지 시간) 제78회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외국어영화상 수상작으로 선정됐다.

미나리를 직접 쓴 리 아이작 정(정이삭) 감독은 영상을 통해 “이 영화를 만든 이유”라며 딸을 소개하고 영화와 함께한 배우, 스태프들 등에 대해 감사를 표했다.

이어 “‘미나리’는 한 가족에 관한 이야기고 그 가족은 그들만의 언어를 배우려고 노력하고 있다. 그것은 어떤 미국의 언어나 외국어보다 심오한 마음의 언어다. 나도 그것을 배우고 물려주려고 노력하고 있다”고 말했다.

영화 미나리는 한국계 미국인 정 감독이 쓰고 연출하고 브래드 피트가 설립한 플랜B가 제작한 미국 영화다. 하지만 대화 50% 이상이 영어가 아닌 경우 외국어 영화로 분류되는 ‘할리우드 외신기자협회’ 규정에 따라 외국어영화상 후보에 올랐다.

미나리와 경쟁작으로는 덴마크 ‘어나더 라운드’, 프랑스-콰테말라 합작 ‘라 요로나’, 이탈리아 ‘라이프 어헤드’, 미국-프랑스 합작 ‘투 오브 어스’ 등이 있었다.

한국계 영화가 골든글로브를 수상한 것은 두 번째다. 지난해 영화 ‘기생충’이 한국 영화 최초로 ‘골든글로브 시상식’에서 최우수외국어영화상을 받았다.

한편 영화 미나리는 낯선 환경에서 갈등하다가도 서로에게 의지하고 희망을 향해 나아가는 이민자 가족에 관한 스토리다. 주연으로는 스티븐 연, 한예리, 윤여정 등이 출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