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39.3% vs 안철수 39.4%...서울시장 가상 맞대결 '초접전'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2-19 10:32
박영선, 나경원·오세훈엔 10%포인트대 우위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예비후보-안철수 국민의당 예비후보[사진=연합뉴스]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후보와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맞붙을 경우 초박빙 대결이 펼쳐질 것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18일 나왔다.

매일경제와 MBN 공동 의뢰로 한길리서치가 실시한 '양자 대결시 서울시장 지지 후보'를 묻는 여론조사 결과, 안철수 예비후보와 박영선 예비후보가 1대1 구도로 맞붙을 경우 안 후보(39.4%)가 박 후보(39.3%)를 앞섰다. 불과 0.1%포인트 격차다.

또 박 후보가 나경원·오세훈 국민의힘 예비후보와 각각 맞대결이 펼칠 경우 박 후보가 10%포인트가 넘는 격차로 앞선다는 결과가 나왔다. 박영선-나경원 대결에서는 각각 39.0%와 27.2%, 박영선-오세훈 대결에서는 각각 39.5%와 27.0%의 지지율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됐다.

서울시 보궐선거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로는 '시정 운영 능력'을 꼽은 응답자가 35.8%로 가장 많았다. 그 뒤로 부동산(25.6%), 야권 단일화(12.4%), 전직 시장 성희롱(11.0%), 4차 재난지원금(5.4%) 순이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5일부터 16일까지 서울에 거주하는 만 18세 이상 유권자 807명을 대상으로 진행됐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 ±3.4%포인트다. 자세한 내용은 한길리서치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