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라임 사태' 관련 금감원 압수수색

김태현 기자입력 : 2021-02-18 17:22

금융감독원. [사진=아주경제DB]


1조6000억원대 피해가 발생한 라임자산운용(라임) 펀드 사기 의혹을 수사 중인 검찰이 금융감독원을 압수수색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서울남부지방검찰청 형사6부(김락현 부장검사)는 18일 오전 금감원에 수사관들을 보내 라임 펀드 관련 자료 등을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날 압수수색은 이종필 전 라임 부사장 등 국내 펀드 불완전 판매와 부실 운영 의혹에 관한 자료를 확보하기 위해 진행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지난해 11월에도 금감원 금융투자검사국을 압수수색해 라임 관련 자료를 제출받았다. 금융투자검사국은 증권사 검사 업무를 총괄하는 부서다.

검찰은 펀드 판매사인 우리은행과 라임 측에 총수익스와프(TRS) 대출을 제공한 KB증권 등에 대한 압수수색과 관련자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