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GF리테일[사진=BGF리테일 제공]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이 지난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특수입지 점포 부진이 심화한 데 따라 영업이익이 17.5%나 줄었다.

BGF리테일은 지난해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1622억원으로 전년보다 17.5% 감소했다고 9일 공시를 통해 밝혔다.

지난해 매출은 6조1813억원으로 전년보다 4.0% 늘었다.

BGF리테일의 영업이익이 감소한 것은 관광지나 유흥가 등에 위치한 특수입지 점포 매출이 부진했기 때문이다.

특수입지 점포는 본사에 대한 수익 배분 비율이 높고, 담배나 주류 판매 비중이 작아 수익성이 높은 편이다.

BGF리테일 관계자는 "코로나19 영향에 따른 특수입지 영업환경 악화로 영업이익이 줄었다"고 말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이미 참여하셨습니다.

닫기

이미 신고 접수한 게시물입니다.

닫기
신고사유
0 / 100
닫기

신고접수가 완료되었습니다. 담당자가 확인후 신속히 처리하도록 하겠습니다.

닫기

차단해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사용자 차단 시 현재 사용자의 게시물을 보실 수 없습니다.

닫기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