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기술 각축전' CES서 서울관 기업들 두각

신동근 기자입력 : 2021-02-02 13:06
114억원규모 수출과 투자 유치 계약을 협의 중

'CES 2021' 서울관.[사진=서울시 제공]


서울디지털재단은 'CES 2021' 서울관에 참여하는 기업들이 현재까지 총 1020만달러(약 114억원)규모 수출과 투자 유치 계약을 협의 중이라고 2일 밝혔다.

CES는 매년 초 미국소비자기술협회 주관으로 미국 라스베이거스에서 열리는 세계 최대 가전제품 박람회다.  혁신 기업들은 이곳에서 기술을 뽐낸다. 올해는 신종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모든 프로그램이 온라인으로 열렸다.

서울시는 올해 서울관에서는 인공지능 기술로 일상생활을 편리하게 만드는 스마트솔루션 기업들 활약이 돋보였다고 말했다.

웨인힐스벤처스는 미국 최대 출판사인 '펭귄 랜덤하우스', 글로벌 크리에이티브 플랫폼 기업인 '셔터스톡' 등과 120만달러의 수출 계약을 체결하는 쾌거를 거뒀다. 웨인힐스벤처스는 텍스트를 분석해 키워드에 맞는 이미지와 영상 콘텐츠로 변환하는 AI 기반 영상제작 기술을 선보였다.

스마트 영양관리 솔루션을 가지고 있는 '알고케어'는 CES 기간 동안 국내외 다수의 투자사로부터 러브콜을 받았다. 현재 약 900만달러 규모 투자유치를 추진하고 있다. 개인별 영양 데이터를 분석해 맞춤형 영양관리가 가능한 기술을 선보여 올해 'CES 혁신상'을 수상했다.

'에이아이바'는 전신사진을 분석해 10초 만에 신체 사이즈를 정확하게 측정하고 증강현실(AR)을 통해 입어볼 수 있게 하는 패션 솔루션 기술을 제공한다. 이 기업은 미국 글로벌 기업인 P&G와 협업을 위한 의견 조율에 들어갔다.

빛을 이용해 성분을 분석하는 기술로 식품 신선도를 측정하는 솔루션을 선보인 '파이퀀트'도 가전회사의 관심을 끌었다. '리얼디자인테크'는 VR 기술로 야외에서 자전거를 타는 느낌을 그대로 살린 실내 사이클을 개발했다.

서울시 관계자는 "100% 비대면으로 진행된 올해 CES 성격에 맞춰 전시장 조성부터 자체 비즈니스 프로그램까지 모두 온라인으로 전환했다"며 "우리 기업들이 자사 제품의 경쟁력을 알릴 수 있도록 전폭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CES 2021 서울관 비즈니스 프로그램은 CES 서울관 자체 홈페이지에서 2월 말까지 확인 가능하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