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4대그룹 대한상의 첫 회장 ‘최태원호’, 재계 과제 풀어낼까

장문기 기자입력 : 2021-02-01 11:20
서울상의 회장단, 차기 회장 만장일치 단독 추대 최태원 회장이 수락하면 대한상의 회장도 겸직 규제개혁 등 재계 과제 풀어낼 수 있을지 주목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4대그룹 총수로는 처음으로 대한상공회의소 회장에 오를 전망이다. 

서울상공회의소 회장단은 1일 서울 중구 대한상의에서 회의를 열고 만장일치로 최 회장을 차기 서울상의 회장으로 단독 추대했다.

최 회장이 서울상의 회장직을 수락한다면 오는 23일로 예정된 서울상의 임시총회를 거쳐 서울상의 회장으로 정식 취임하며, 서울상의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을 겸하는 관례에 따라 추후 대한상의 회장직에도 오르게 된다.

이날 회의에는 박용만 대한상의 회장, 이인용 삼성전자 사장, 공영운 현대자동차 사장, 권영수 LG 부회장 등 서울상의 회장단 13명이 참석했다.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에 오른다면 최근 대한상의를 비롯한 재계가 정부와 국회에 줄기차게 요구해온 규제개혁 등 마주한 과제가 많다.

지난달 28일에도 박 회장이 더불어민주당 규제혁신추진단과 만난 자리에서 “새로운 성장 원천과 고용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기업들이 신사업을 활발히 일으켜야 하지만 산업화 시대의 낡은 법과 제도가 걸림돌로 작용하고 있다”고 쓴소리를 한 바 있다.

재계는 이런 상황에서 4대그룹 총수의 ‘맏형’인 최 회장이 대한상의 회장으로서 문재인 정부와 경제 정책을 조율하며 재계에 산적한 과제를 풀 수 있을지 주목하고 있다.

박 회장도 이날 회의를 마친 후 기자들과 만나 “4차산업 시대가 오고 있는 변곡점에서 최 회장의 경험 측면에서도 미래를 내다보는 데 적합한 분이라는 생각”이라며 “규모 측면에서도 우리나라 경제를 상당 부분 대표할 자격을 갖췄다고 생각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평소 상생이나 환경, 사회적 가치 등에 관한 생각을 많이 하시는 분이기에 현재 시점에 더없이 적합한 후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상의를 비롯한 전국 73개 지방 상공회의소를 대표하는 대한상의는 전국 회원사가 18만 개에 달하며 전 세계 130여 국의 상공회의소와 글로벌 네트워크가 구축돼 있다.

대한상의 회장의 임기는 3년이며 한 차례 연임할 수 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사진=SK그룹 제공]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