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현주 도농어산촌 이사장(오른쪽)과 존리 메리츠운용 대표가 지난 27일 종로구 계동 소재 메리츠자산운용 본사에서 '금융 이해력 증진과 사회적 기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사진=도농어산촌조합 제공]

도농어산촌협동조합은 지난 27일 메리츠자산운용과 '금융 이해력 증진과 사회적 기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앞으로 역할에 대해 논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번 협약을 통해 메리츠운용은 '금융문맹' 탈피를 위한 금융 이해력 증진 교육과 노후 준비를 위한 올바른 금융투자 교육, 도농어산촌 사업 펀딩과 사회적 기여 사업 제안 등을 검토하기로 했다. 도농어산촌은 교육 대상자 모집과 교육 유치를 위한 지자체와 기관 협력, 교육 장소 섭외와 홍보, 사업 제안 등을 담당한다.

이현주 도농어산촌 이사장은 "다양한 사람들이 노후에 대한 장기적인 계획 수립과 올바른 투자를 실천할 수 있도록 메리츠운용과 협력해 적절한 금융교육 기획을 제공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미국 투자회사인 스키터 스티븐스 앤드 크락(Scudder Stevens& Clark)에서 코리아펀드를 운용하며 월가 스타 펀드매니저로 이름을 날린 존리 메리츠운용 대표도 건강한 투자 철학을 통해 많은 사람들이 부자가 될 수 있는 투자 습관을 만들고, 주식에 대한 긍정적인 인식을 만들기 위해 노력해오고 있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