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미국 오려면 음성 증명하고, 도착 후 격리해야"

조아라 기자입력 : 2021-01-22 07:21
취임 직후부터 코로나19에 대응책 쏟아져
조 바이든 행정부 때는 미국 입국 절차가 더 까다로워진다. 바이든 대통령이 항공편으로 미국에 입국하는 모든 여행객에게 격리를 의무화하는 등 추가 방역 조치를 예고했기 때문이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사진=AFP·연합뉴스]


21일(현지시간) 바이든 대통령은 코로나19 대책 연설에서 "앞으로 미국에 오는 모든 항공 여행객은 출발 전 코로나19 진단검사를 받고 도착 후엔 격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당국이 이미 발표한 코로나19 음성 증명서 제출 외에 미국에 도착한 뒤 격리 조치를 추가하겠다는 얘기다. 미국은 이미 외국에서 오는 항공편 승객에 대해 음성 판정을 받았다는 서류 제출을 요구하는 조처를 오는 26일부터 시행하기로 한 상태다.

다만 바이든 대통령은 격리 의무가 언제부터인지, 단속이 어떻게 이뤄질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발표하지 않았다. 지금까지 미국은 입국하는 모든 여행자에게 격리를 권고했지만, 의무는 아니었다. 또 당초 질병통제예방센터(CDC)는 14일 격리를 권고 사항으로 제시했지만, 최근 이 기간을 10일로 단축한 상태다.

바이든 대통령은 취임 직후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하는 등 코로나19 대응에 집중하는 모습이다. 전날 바이든은 '100일 마스크 챌린지'에 서명했다. 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100일간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겠다는 것. 

또 바이든 대통령은 "오늘 우리는 항공기와 열차, 버스 등을 이용한 여행에까지 마스크 착용 의무를 확대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