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

이봄 기자입력 : 2021-01-21 17:23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가 21일 온택트 형식으로 진행된 ‘2021년 영업전략회의'에서 "보험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혁신의 역사를 쓰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사진=오렌지라이프 제공]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가 “보험업계에 새로운 바람을 불러 일으킬 혁신의 역사를 쓰고 있다는 자부심을 갖고, 변화를 기회로 만들어 나가자”고 강조했다.

이영종 오렌지라이프 대표는 21일 온택트 형식으로 진행된 ‘2021년 영업전략회의’에서 “수년간 준비해온 디지털 트렌스포메이션의 결과물들이 작년 한해 고객 대면이 어려운 시기에 중요한 역할을 해냈다”며 “올해 신한라이프의 성공적인 출범을 위해 글로벌 스탠더드에 부합하는 선진 자본·리스크 관리체계를 지속 유지해 나갈 것이며, FC채널 핵심경쟁력 강화에 전사적인 자원과 역량을 지원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날 영업전략회의에는 경영진과 본부장·지점장 등 영업관리자 30여명이 참석했으며, 전국의 부지점장(SL)과 재정컨설턴트(FC)도 줌과 유튜브를 통해 비대면으로 자리를 함께했다. '체인지 이즈 더 찬스(Change is The Chance)'라는 주제로 진행된 이번 영업전략회의에서는 오는 7월 예정된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해 변화된 영업 환경, 강화된 소비자 보호 정책 방향, 디지털 시대에 대응하는 FC채널의 전략을 공유하고 성공을 다짐했다.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통합 법인 신한라이프의 CEO로 내정된 성대규 신한생명 사장도 참석해 오렌지라이프의 영업가족들을 격려했다. 성 사장은 인사말을 통해 “오렌지라이프의 FC들은 충분한 보험지식을 갖추고 변화에 능동적으로 대처하는 대한민국에서 가장 전문성 있는 조직”이라고 치하하며 “앞으로 새로운 신한라이프에서 전문성과 로열티를 바탕으로 더욱 진보한 디지털 전환을 함께해 나가자”고 독려했다.

영업전략회의에서는 오는 7월 신한생명과 오렌지라이프의 대통합에 발맞춰 오렌지라이프 FC들에게 주어지는 새로운 기회에 대한 내용도 공유했다. 신한금융 산하 FC채널의 기회와 장점을 살린 ‘종합금융서비스 모델’을 소개하며, 앞으로 고객 확대, 상품 교차 판매 등을 통해 FC 소득을 다변화해 FC채널의 지속적인 성장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