염태영 수원시장 "설 전후 300억 규모 재난지원금 핀셋 지급"

(수원)김문기 기자입력 : 2021-01-21 15:21
"123만 시민과 함께 100년 미래를 설계하는 2021년을 만들어갈 것"

염태영 시장이 신년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수원시 제공]


수원시가 취약계층을 선정해 선별적 방식으로 설 전후 재난지원금 지급을 추진하고 있다.

염태영 수원시장은 21일 시청에서 신년 브리핑을 통해 "경기도가 재난기본소득을 보편적으로 지급하면 우리는 좀 더 어려운 대상과 업종을 선정해 '핀셋 지원'을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앞서 지난 20일 경기도는 도민 모두에게 1인당 10만원씩 2차 재난기본소득 지급(시기 미정)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이를 위해 시는 추가가경정예산에서 300억 원 이내 재원 마려련 계획을 시의회와 협의해 확정하기로 했다. 핀셋 지원 방침을 세운 것은 경기도 시장군수협의회가 최근 소상공인과 특수형태 고용근로자 등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선별 지급하기로 의견을 조율한 데 따른 것이다.

염 시장은 "도내 31개 시장군수가 인구구 1인당 1~3만 원 이내로 재난기본소득 재원을 마련하고, 경기도를 보완하는 방식으로 지급대상을 선정하기로 의견을 모았다"고 설명했다.

한편 염 시장은 "올해 안심하고 살아갈 수 있는 수원을 만들겠다"면서"지역 공공 보건·의료 부문에서 일상적인 감염병 대응 체계를 강화를 위해 장안구보건소에 건강관리과를, 4개 구 보건소에 ‘감염병대응팀’을 신설하겠다"고 했다.

이어 "코로나19 방역 외에도 시민 안전을 위한 정책을 촘촘하게 추진하겠다"며 "정인이 사건’과 같은 끔찍한 사건이 발생하지 않도록 아동보호체계를 더욱 강화하겠다"고도 했다.

염 시장은 "올해는 수원시 역사에 새장을 쓰는 한 해로 기록될 것이다. 지난해 말 ‘특례시’라는 명칭을 부여받았고, 내년 초 법 시행을 앞두고 있다"면서 "사회복지 교육 교통안전 도시계획 환경 보건 등 모든 영역에서 지금껏 감수해 왔던 행정적 불이익을 걷어낼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만들어갈 특례시의 모습은 대한민국 행정의 혁신이자 자치분권 역사의 이정표가 될 것"이라며 "123만 시민과 함께 100년 미래를 설계하는 2021년을 만들어가겠다"고 강조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