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D·방사청, 北핵잠수함 견제할 원자력 추진 무인잠수함 소개

김정래 기자입력 : 2021-01-20 13:28
대잠작전 또는 기뢰작전 투입

원자력 추진 무인 잠수모함. [사진=연합뉴스]



국방과학연구소(ADD)와 방위사업청이 미래 전장 판도를 흔들 첨단 무기체계로 원자력 추진 무인잠수함을 소개했다.

북한 김정은 노동당 총비서는 최근 핵잠수함 건조계획을 공식화했다. 비대칭 전력을 극복할 수 있는 원자력 추진 무인 잠수함이 연구단계에 그치지 않고 실제 개발에 성공할 수 있을지 주목된다.

20일 ADD와 방사청이 발간한 '미래도전 국방기술이 제안하는 무기체계 소요연감'에 따르면 무인 잠수모함은 저농축 우라늄을 활용해 최장 20년간 잠항을 지속할 수 있는 차세대 원자력 시스템 기술과 원자로 개념을 도입해 무인 운전을 하는 잠수모함이다.

잠수모함은 잠수함 승무원에 대한 휴양·숙박·치료를 제공할 뿐만 아니라 잠수함 작전을 지휘하는 기함(旗艦) 역할을 수행하는 잠수함 지원함이다. 

ADD는 "드론에 에너지를 따로 공급할 수 있는 원자로를 탑재하면 각종 무인 무기체계와 연계할 수 있으며 고주파 진동 유발 회전기기만을 사용한 저소음 스텔스 운행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대잠작전이나 기뢰작전에 투입돼 적 잠수함이나 수상함을 신속히 타격할 수 있는 어뢰 발사와 기뢰 부설 임무는 물론 특정 해역 감시정찰 임무를 수행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이외에도 연감에서는 미래도전국방기술개발 사업이 발굴한 17개 세부 과제 기술과 이를 적용할 수 있는 △개인 휴대용 폭발물 탐지기 △인공지능 기반 다기능 레이더 등 총 21개 신개념 무인체계가 소개됐다.

남세규 ADD 소장은 "무기체계 소요연감은 미래도전국방기술개발사업에 포함된 기술이 적용된 첨단 무기체계를 수립하는 데 필요한 방향성을 제공할 것"이라며 "미래 전장의 혁신적 변화를 상상할 수 있는 마중물 역할을 담당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편, ADD는 미래 전장의 판도를 바꿀 '게임체인저' 발굴을 목표로 2018년부터 방위사업청과 함께 미래도전국방기술개발사업을 추진 중이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