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핫플 전리단길에 하이트진로 ‘두껍상회’ 뜬다

조재형 기자입력 : 2021-01-19 09:06
두꺼비 피규어 등 하이트진로 굿즈 90여종 판매 대구 1월 27일 오픈 예정…지방 고객 보답 차원

부산 두껍상회 내부 모습.[사진=하이트진로]


어른들의 문방구 ‘두껍상회’를 부산에서도 만나볼 수 있게 됐다.

하이트진로는 주류 캐릭터샵 두껍상회를 전국으로 확대한다고 19일 밝혔다.

지난해 8월 서울 성수동에 오픈해 70일간 누적방문객 1만여명을 돌파하며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던 두껍상회의 인기를 전국으로 이어가기 위해 기획됐다.

지난 18일 오픈한 부산 두껍상회는 2월 28일까지 총 42일동안 전리단길(부산진구 전포동)에서 진행된다.

이번 부산 두껍상회에서는 진로 캐릭터 두꺼비 굿즈를 비롯해 하이트진로의 인기 굿즈 및 판촉물 총 90여종을 선보인다.

특히 부산에서만 만나볼 수 있는 부산 시그니처 캐릭터가 추가됐다. 매일 12시부터 20시까지 8시간 운영되며, 미성년자의 출입은 제한된다.

‘참이슬 백팩’을 비롯해 서울에서 1만여개 이상 팔려 가장 많이 판매된 ‘요즘 쏘맥잔’과 ‘두꺼비 피규어’ 등이 판매된다.

새롭게 선보이는 ‘핑크 두꺼비 한방울잔’, ‘진로 다이어리’, ‘참이슬 보냉 백팩’ 등 굿즈도 있다.

부산 두껍상회 오픈을 기념해 다양한 이벤트도 진행 중이다. 부산에서만 만날 수 있는 부산 두꺼비 뱃지를 비롯해 요일별 총 6종의 뱃지를 선착순 증정하며, 이를 모두 수집한 고객에게는 별도의 경품이 주어진다.

주말에는 인기 굿즈로 구성된 럭키박스가 일 30개 한정 판매되며, 두꺼비 인형과 함께 사진을 찍을 수 있는 기회도 제공된다.

또 신축년을 맞아 구정 연휴 기간 동안 소띠 고객과 이름에 ‘소’가 들어간 고객을 대상으로 복주머니를 100개 한정 선물한다. 두껍상회 인증샷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에 올리면 두껍상회 핫팩을 증정하는 이벤트도 진행하고 있다.

하이트진로는 서울, 부산에 이어 대구에서도 두껍상회를 오픈할 예정이다.

27일부터 3월 14일까지 총 47일간 대구 힙성로라 불리는 중구 서성로(북성공구골목)에서 두껍상회를 만날 수 있다. 다만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영향으로 일정은 변동될 수도 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이번 두껍상회는 소주의 원조 진로와 청정라거 테라를 사랑해주신 지방 고객들에게 보답하는 차원으로 마련했다”며 “전국에서 진로와 테라가 더욱 사랑받는 브랜드로 자리 잡기 위해 다양한 마케팅 활동을 지속적으로 펼쳐나가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