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밤부터 월요일 새벽까지 전국에 많은 눈

조현미 기자입력 : 2021-01-17 14:02
기상청, 서울 포함 수도권에 대설예비특보

서울 동남·서남권, 경기도 광명·시흥에 '대설주의보'를 발효된 지난 12일 오후 제설차가 도로에 염화칼슘을 살포하고 있다. [유대길 기자, dbeorlf123@ajunews.com]


일요일인 17일 밤부터 월요일 새벽까지 또다시 많은 눈이 내린다. 이번 눈은 지난 6일과 12일보다 더 강하게 내릴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오전 11시 서울 전역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도, 충청권, 전라북도, 경상도 곳곳에 대설 예비특보를 내렸다. 오후 1시 30분엔 서해5도에 대설주의보를 발표했다.

이날 북쪽을 지나는 기압골 영향으로 전국이 차차 흐려져 오후 3시를 전후해 수도권 서부와 충남 서해안에서 눈이 내리기 시작한다. 이번 눈은 오후 6시 이후 내륙으로 확대해 18일 새벽부터 이어진다.

서울을 비롯한 수도권과 강원·충청·전북·전라남도 북부·경상북도·경상남도 서부 내륙에 많은 눈이 예상된다.

예상 적설량은 18일 오후 6시까지 경기 동부와 동해안을 제외한 강원도, 충청북도 북부는 5∼10㎝다. 이외 수도권과 서해5도, 충남권, 전북 내륙은 2∼7㎝다.

이번 눈은 세 가지 강설 패턴이 혼재해 지난 6일이나 12일보다 적설 편차가 크고 적설량도 증가할 전망이다. 퇴근시간대 많은 눈이 내렸던 지난번과 달리 출근시간 전부터 오는 것도 차이점이다.

이날 오후부터 밤 사이에 서해상 눈구름대가 서풍을 타고 동쪽으로 들어오면서 국내 서쪽 지방에 눈이 내리고, 18일 새벽부터 오전 사이에는 북서쪽 저기압이 내려와 남서풍이 강해지며 수도권과 강원 영서 지역에 눈구름이 발달한다.

18일 오후에는 고기압이 북서쪽으로 접근해 북서풍이 강해지고 잔존 눈구름이 발달해 강원과 충청·경상 내륙을 중심으로 눈을 뿌릴 전망이다. 

월요일 아침 최저기온은 영하 8도에서 0도, 낮 최고기온은 영하 1도에서 영상 8도를 보인다.

기상청 관계자는 "월요일 출근시간대에 수도권과 강원 영서 등에 강한 눈이 집중돼 교통혼잡이 발생할 수 있다"면서 "미리 철저하게 대비해달라"고 당부했다.

다음 주말인 오는 23∼24일에도 눈이 내릴 전망이다.

중국 상하이 부근에서 북상하는 기압골에 동반된 구름대 영향으로 중부지방을 중심으로 비나 눈이, 남부 지방과 제주특별자치도에는 비가 올 것으로 기상청은 전망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