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반도체 '주가 13%↑' 52주 신고가 경신

김한상 기자입력 : 2021-01-15 10:32
한국콜마가 코스피 시장에서 강세다.

 

15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오전 10시 23분 기준 한미반도체는 전 거래일 대비 13.84%(2450원) 오른 2만150원에 거래되면서, 신고가를 새로 썼다. 현재 시장가격 기준 시가총액은 1조532억원으로 코스피 시장에서 197위다. 주가순자산배수(PBR)는 4.00배, 외국인소진율은 5.06%다.

한미반도체는 15일 창사 40주년이던 지난해 매출 2557억원과 함께 영업이익 664억원을 달성, 1980년 설립 이후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밝혔다. 매출액은 전년과 비교해 114.6% 증가했으며, 영업이익은 전년 대비 무려 361.1%나 늘어났다.

곽동신 한미반도체 부회장은 “지난해는 5G(5세대 이동통신)와 자율주행차, 스마트폰, 데이터센터, 비트코인 등에 쓰이는 반도체 수요가 늘어나면서 글로벌 1위인 ‘비전 플레이스먼트’ (Vision Placement)와 ‘EMI 실드’(Electro Magnetic Interference Shield) 장비 판매가 호조를 보이면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고 말했다.

이어 “특히, 세계 최대 반도체 파운드리(위탁생산) 기업인 대만 TSMC 대표 수혜 기업으로 TSMC 낙수효과로 인해 글로벌 OSAT 업체인 ASE와 Amkor, SPIL, JCET그룹(장전과기 스태츠칩팩), PTI, TSHT(화천과기), TFME(통부미전) 등 TSMC 주요 협력업체들로부터 장비를 수주했다”며 “한미반도체 역시 매출 중 77% 이상을 글로벌 OSAT 업체에 수출하며 반도체 생산에 필요한 생태계를 구성하고 있다. 올해는 반도체 ‘슈퍼사이클’ 전망과 함께 지속적인 실적 성장세가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