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취업준비 378만원 썼다...어학 비중 가장 커

신보훈 기자입력 : 2021-01-14 10:18

[제공=인크루트]


지난해 구직자가 지출한 취업준비 비용은 평균 378만원으로, 지난 2018년 342만원 대비 10%p 가량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취업포털 인크루트는 구직자 573명을 대상으로 '취업준비 항목 및 비용'에 대해 설문조사한 결과 이 같이 조사됐다고 14일 밝혔다.

분야별로는 영어회화 및 어학점수 응시 등에 평균 191만원을 지출해 총 구직준비비의 절반이 할당됐다. 이어 자격증 취득준비에 35만원, 인턴십 등 직무역량을 쌓고자 직업교육훈련 및 면접준비(의상포함)에 들어간 비용이 48만원, 자소서 첨삭과 컨설팅에 37만원, 인·적성검사 준비에 28만원 등으로 집계됐다.

최근 채용시장에서 주목받기 시작한 코딩과 같은 디지털 역량강화에도 평균 39만원 가량을 지출했다.

공무원과 전문자격 등 특정 시험을 준비하는 구직자의 경우 1년간 평균 423만원을 지출한 것으로 나타났다.

취업 성공까지 소요된 기간은 최소 3개월에서 최장 3년 9개월까지 다양했다. 취업준비 기간 평균은 9개월로 조사됐다.
 
GROUND OPEN 구독 누르면, 경품이 쏟아진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