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승민 “文, 백신 확보 실패 아랫사람 책임으로 미뤄”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2-23 16:11
靑 “백신 정치화 중단하라” 주장에 “국민 아픔 해결하는 게 정치”

[사진=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 페이스북]


유승민 전 국민의힘 의원이 23일 “어제 문재인 대통령은 백신에 대해 거짓을 말했다”며 “백신생산국 아닌 나라들이 접종을 시작했고, 우린 이미 접종이 늦어졌고, 준비는 잘 안 되고 있다”고 밝혔다.

유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 ‘백신을 생산하는 나라에서 먼저 접종이 시작되는 건 불가피하다. 우리도 늦지 않게 접종할 거고, 준비를 잘 하고 있다’는 문 대통령의 말을 언급, 이렇게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이젠 국민들도 다 알고 있는데 왜 대통령은 저런 거짓말을 태연하게 할까”라며 “세상의 모든 정보를 가진 분이 거짓임을 몰랐을 리가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그렇다면 알면서도 일부러 거짓말을 한 것인데, 대체 왜”라고 적었다.

유 전 의원은 “이 의문은 청와대의 해명을 듣고 어느 정도 풀렸다”며 “대통령은 13회나 지시했는데 백신확보에 실패한 것은 전적으로 아랫 사람들 책임이라는 것”이라고 했다.

이어 “뻔히 알면서도 장차 책임지지 않기 위해 거짓말을 했다면 그런 부끄러운 대통령을 가진 국민이 불쌍하다”며 “싱가폴의 리셴룽 총리의 감동적인 담화와 화이자 백신이 싱가폴 창이공항에 도착하는 사진을 보고 우리 대통령이 더 부끄러웠다”고 했다.

그는 “청와대는 백신의 정치화를 중단하라고 했다”면서 “국민의 아픔을 해결하는 게 정치인데, 왜 정치를 중단하라고 하느냐”고 물었다. 그러면서 “코로나 시국에 전세계가 부려워하는 K-방역이라며 가장 정략적으로 이용한 것은 대통령과 청와대가 아니었나”라고 했다.
 

APFF2021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