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만금,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조성에 속도…연계기업과 입주계약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09 15:00
전북테크노파크, 플라스포와 새만금 산단 입주계약 체결

전북테크노파크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 종합지원센터' 입주위치[사진=새만금개발청 제공]


새만금개발청은 9일 전북테크노파크, 플라스포와 새만금 국가산업단지 입주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번 입주계약을 계기로 새만금 산단이 재생에너지와 연계한 에너지산업융복합단지로 발돋움할 기반을 마련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전북테크노파크는 새만금 산단 2공구(7296㎡)에 200억원을 투자해 에너지산업 융복합과 관련한 연구개발(R&D), 인력양성, 창업기업 육성 등을 지원하는 종합지원센터를 건립할 계획이다.

종합지원센터는 내년 8월 착공해 2023년 4월에 준공할 예정이다. 연관기업 유치, 산·학·연 네트워크 운영 등의 기능을 지원함으로써 산단의 에너지산업 융복합 생태계 구축에 기여할 것으로 개발청은 기대하고 있다.

플라스포는 에너지저장장치용 전력변환장치, 태양광·풍력용 인버터 등을 생산하는 강소기업이다. 새만금 산단 1공구(1만6500㎡)에 111억원을 투자해 내년 1월에 착공, 6월에 제조공장을 준공할 계획이다.

플라스포는 경기도 일산에 본사와 기술연구소를 두고 있으며, 경기도 파주에 1, 2공장(연간 생산능력 300MW)을 가동 중이다.

이성해 새만금개발청 차장은 "새만금 산단은 풍부한 재생에너지를 활용해 에너지 자립은 물론 그린수소 생산 등 한국형 뉴딜을 선도할 스마트 그린산단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에너지융복합 종합지원센터와 플라스포가 빠른 시일 내 입주할 수 있도록 관심과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