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건설, 인공지능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개발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2-02 09:37
온톨리지 활용해 위험요소 사전에 분석·검토

[사진=대우건설 제공]


대우건설은 건설업계 최초로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문서 리스크 분석 프로그램 'DAIA'를 개발했다고 2일 밝혔다.

해외 프로젝트를 입찰하면 많은 인원과 시간을 투입해 기술 문서를 분석하고 검토하지만, 입찰 준비기간이 짧아 수천~수만 페이지에 달하는 입찰 문서를 충분히 검토할 시간이 부족한 경우가 적지 않게 발생했다.

새롭게 도입한 지능형 분석프로그램은 컴퓨터가 단어의 개념을 이해해 처리하는 '온톨로지'를 활용해 기술문서의 리스크를 분석·검토한다.

이 프로그램은 인공지능 알고리즘을 이용해 입찰 문서 중 위험도가 있는 부분을 찾고, 발생할 위험요소를 사전에 분석해 입찰검토자에게 제공한다. 사용자는 해당 위험요소와 관련된 과거의 유사 프로젝트에서의 성공·실패 사례와 전문가가 조언한 내용을 바로 확인할 수 있다.

DAIA 프로그램의 핵심 알고리즘은 단어 간의 기술별, 분야별 연관성과 각 온톨로지 간의 지식처리 내용을 기반으로 문장을 분석해 사전에 입력된 솔루션을 주석으로 연계하는 것이다. 이 과정에서 발생하는 제약 조건은 머신러닝 기법을 통해 최적화한다.

대우건설은 현재 이 프로그램과 관련해 디지털 건설 정보 구축 시스템, 건설분야 문서 분석 방법 2건의 특허를 출원해 기술 발전에 기여하고 있다.

이 프로그램은 대우건설의 해외 토목 사업을 기반으로 구현했으며, 사내 전문가들의 노하우를 시스템화하고 기존에 보유하고 있던 데이터도 온톨로지 알고리즘에 탑재했다. 지난 9월에 수주한 홍콩 북부 판링 지역의 기존 고속도로와 신도시를 연결하는 왕복 4차 고가도로 건설공사인 홍콩판링도로 프로젝트 입찰 문서를 활용해 시범 검토했으며, 추후 해외 다수의 프로젝트에 적용할 계획이다.

대우건설 관계자는 "기술문서의 검토 기간을 단축하고, 위험요소를 사전에 검토해 설계 품질을 높이고 선제적인 리스크 예방에 도움이 될 것"이라며 "인공지능을 활용한 기술을 건설 분야에 확대 적용하고, 4차 산업에 적합한 데이터 기반의 의사결정 시스템을 만들어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