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망권 따라 집값 오른다...조망권의 가치는 어느 정도일까

한지연 기자입력 : 2020-11-25 08:00
뷰 따라 같은 단지, 다른층…실거래가 수억 차이 아파트 질적 경쟁 본격화...향후 자산 가치 증식에도 영향

바다 조망이 가능한 부산 수영구·남구 아파트. [사진=연합뉴스 제공]


전문가들은 앞으로 아파트의 질적인 경쟁이 가속화되면 아파트를 둘러싼 조망권이 자산가치를 상승시키는 핵심 요인이 될 것이라고 본다.

실제 1990년대 강남 일대 한강변이 부촌으로 자리잡으면서 본격적으로 선호도가 높아진 수변 조망 입지는 지금까지도 주택시장 내 최적의 입지로 손꼽힌다. 여기에 입지적 한계로 인한 희소성까지 부각되면서 비슷한 입지라도 수변 조망 여부에 따라 가격 편차가 크다.

교통, 학군, 생활편의시설 등의 입지가 비슷하다면 조망권에서 오는 가치 차이는 어느 정도일까. 실제 강남은 같은 단지 내에서도 한강뷰 조망이 가능한 저층과 고층의 가격차이가 수억원에 달한다. 광교와 위례 등 신도시에서도 조망권이 주는 아파트 단지 가격차이가 상당하다.

경기도 수원시 권선구의 '서수원레이크푸르지오1단지'(2014년 2월 입주)는 왕송호수 조망이 가능하다. KB부동산시세 자료를 보면 이 단지의 전용 84㎡는 1년간(2019년 10월~2020년 10월) 매매가격이 1억4000만원(3억3000→4억7000만원) 올랐다. 반면 입지조건은 비슷하지만 호수 조망이 어려운 S 아파트(2009년 2월 입주)는 동기간 전용 84㎡의 매매시세가 9750만원(3억1000→4억750만원) 상승하는 데 그쳤다.

경기도 안양시 동안구의 '한가람한양'(1995년 5월 입주)는 학의천 조망이 확보된다. 이 단지의 전용 59㎡ 매매가격은 1년 동안(2019년 10월~2020년 10월) 1억2500만원(4억→5억2500만원) 상승했다. 이와 달리 해당 단지에 가려져 학의천 조망이 불가능한 H 아파트(1992년 11월 입주) 전용 59㎡의 가격상승폭은 6500만원(4억4000→5억500만원)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업계 관계자는 "수변 인근 아파트 중에서도 도심의 인프라를 누리면서 동시에 조망을 확보한 아파트는 흔치 않기 때문에 그 가치는 더욱 높다"며 "뿐만 아니라 동 배치를 수변 방향으로 조성하거나 조망을 극대화할 수 있는 다양한 특화 설계를 적용하기도 해 입주 후 주거만족도도 높은 편이다"라고 설명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