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포토] 트럼프 측근의 '피 땀 염색약'

문은주 기자 입력 : 2020-11-20 10:22

[사진=로이터·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개인 변호사인 루디 줄리아니 전 뉴욕시장이 19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 소재 공화당 전국위원회 본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선거 관련 입장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EPA·연합뉴스]


줄리아니 전 시장이 대선 패배를 인정하지 않는 트럼프 대통령의 입장을 전하면서 땀을 흘리고 있다. 땀과 함께 머리 염색약이 양쪽 뺨 위로 흘러내리는 장면을 외신 기자들이 포착했다. 뉴욕타임스(NYT)는 "줄리아니는 지난 2012년에도 (대머리를 감추기 위해) 옆으로 빗어넘긴 헤어 스타일로 주목 받았다"고 전했다. 

 

[사진=EPA·연합뉴스]


영국 일간 가디언은 "선거 무효를 주장해온 트럼프 대통령 측이 모처럼 기자회견을 열었으나 흘러내린 염색약이 인터넷 상에서 화제가 되면서 (대선 관련 입장은) 큰 주목을 받지는 못했다"고 보도했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