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뉴스] 500승 고지 한국 축구, 훈련도 방역도 철저히
다음
116
겸손한 '월클' 손흥민, "한 순간도 EPL 최고 선수라 생각한 적 없어

남자축구 국가대표팀 손흥민이 12일(현지시간) 오스트리아 비엔나 래디슨 블루파크 로열 팰리스 호텔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PCR 검사를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한국 축구대표팀이 오스트리아 원정 2연전에서 A매치 통산 500승에 도전한다.

1984년 출범한 한국 축구대표팀은 지금까지 통산 499승 228무 200패를 기록해 이번 원정에서 승리하면 통산 500승을 달성한다.

첫 상대인 멕시코는 2018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2차전에서 한국에게 패배를 안긴 팀이다. 카타르 역시 작년 1월 아시아축구연맹 아시안컵 8강에서 파울루 벤투 감독에게 첫 패배를 맛보게 했다.

다만, 벤투 감독은 지난 2일 소집 명단을 발표하는 자리에서 “설욕의 감정으로 나서면 오히려 패배할 가능성만 커진다. 경기 자체에만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번 원정 경기는 벤투 감독이 이끄는 대표팀의 올해 처음이자 마지막 평가전이다. 소중한 기회인 만큼 벤투 감독은 손흥민, 황의조, 황희찬, 황인범, 권창훈, 이재성, 이강인 등 유럽파 선수들 대부분을 소집해 점검에 나선다.

또한, K리그에서 활약 중인 젊은 피 이동준, 정태욱, 엄원상, 윤종규 등을 호출해 테스트를 준비 중이다.

한편, 대표팀은 지난 9일부터 오스트리아 빈에 위치한 숙소 래디슨 블루파크 로열 호텔에 모여 훈련에 돌입했다.

대표팀은 15일 오전 5시(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비너노이슈타트 스타디움에서 멕시코와 맞붙고, 17일 오후 10시 오스트리아 마리아앤처스도르프 BSFZ 아레나에서 카타르를 상대한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