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민 “최순실 사태, 현 정부 일어났으면 영웅시 했을 것”

김도형 기자입력 : 2020-11-11 15:03
“지지율 떨어지는 게 정상적…국민 탓도 해야 한다”

서민 단국대학교 교수(가운데)가 11일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서 '야당의 길'을 주제로 토론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른바 ‘조국흑서’의 공저자 서민 단국대 의대 교수가 11일 “이런 사태(최순실 사태)가 이번 정부에 일어났으면 어떻게 됐을까. 아마 그랬으면 (친문 지지층이) ‘월급도 안 받고 그런 일도 하다니 좋은 것 아닌가’ 이런 식으로 그 사람을 영웅시하는 분위기가 만들어졌을 것”이라고 말했다.

서 교수는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민의힘 초선 의원 모임 ‘명불허전 보수다’ 초청 강연에서 “박근혜 정부도 30%에 달하는 콘크리트 지지층이 있었다. 최순실 파동부터 지지율이 떨어지기 시작해서 몇 달이 지나고 나선 5% 이하가 됐다. 이게 정상적이고 상식적인 것이다”며 이렇게 말했다.

서 교수는 “현 정부의 잘못과 연설문의 잘못, 어느 게 클까”라며 “이 정부의 잘못을 하나하나 따져보면 이게 더 크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울산시장 선거 개입, 수사를 방해하고 있지 않느냐, 이런 게 민주주의 파괴가 아니냐”고 물었다.

서 교수는 “이런 것들에 대해 국민들은 정부여당에 대해 지지를 거두지 않고 야당한테 니네 싸워보라고 힘을 실어주지 않는다”면서 “국민 탓도 해야 한다. 언론에서 국민들에 대한 질타도 있어야 한다. 우리 정치에서 잘못된 게 항상 국민은 좋은 사람이라고 모시는 것이다”고 했다.
 

컴패션 [당장 오늘 먹을 것도 없었는데...], 코로나19재난구호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