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한강하구 생태조사·통일정책 홍보방송 제작, 모두 계획했던 사업"

정혜인 기자입력 : 2020-10-27 11:23
"방송 프로그램 제작 사업 조달공고 진행 중" "남북 관계 상황 고려 남측지역만 우선 조사"

이인영 통일부 장관(왼쪽)이 27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세종청사와 화상으로 연결해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통일부는 이인영 통일부 장관이 올 연말 라디오·TV·유튜브 방송 등에 직접 출연해 정부의 통일정책을 직접 알리기로 했다는 언론 보도에 대해 하반기 홍보 계획의 일환이라고 밝혔다. 다만 관련 사업에 대한 조달공고가 현재 진행 중인 만큼 구체적인 계획은 아직 정해지지 않았다고 했다.

통일부 당국자는 27일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 장관의 방송 출연 계획에 대해 “특별한 것이라기보단 하반기 홍보 계획에 의해 추진하는 것”이라면서 언론 소통을 확대하겠다는 이 장관의 의지가 담겼다는 점을 시사했다.

앞서 한 언론은 통일부가 오는 11월 말~12월 이 장관이 직접 출연하는 사업 예산 2억2298만원 규모의 방송 프로그램 제작·편성을 추진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통일부는 라디오 방송 1개, TV 방송 2개 제작·편성을 추진 중이며, 공중파와 케이블 등을 구분하지 않고 내달 16~20일 녹화 촬영을 진행할 계획이다.

6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폭파, 9월 해양수산부 공무원 피격 사건 등으로 대북 여론이 악화한 상황에서 통일부의 수장이 직접 나서 통일정책을 설명하고, 남북통일에 대한 국민적 관심을 높이려는 의도로 해석된다.

당국자는 통일부가 관계기관과 함께 11월 초부터 진행할 예정인 한강하구 습지생태조사에 대해서도 당초 계획했던 사업이라는 것을 강조했다.

당국자는 “구체적인 (조사) 일정에 대해선 관계기관과 협의 중”이라며 “이번 조사는 2018년 9·19 군사합의에 따라 그해 11월 한강하구 공동조사를 시행한 이후 후속 심층 조사 대비 자료 조사 및 실태 파악을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그동안 전문가 중심으로 한강하구 수역 조사에 대한 필요성이 지속적으로 제기됐었다. 그런데 (남북 공동조사는) 한차례밖에 성사되지 않았다”면서 “현재 남북 관계 상황을 감안해 우리 측 습지를 대상으로 생태조사를 하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이어 “이 사업은 지난해 관계 부처들과 합의를 했고, 올해 남북협력기금에도 포함돼 하반기에 추진할 계획이었다”며 “원래 9월경에 추진하려고 했는데 여러 사정으로 순연됐다”라고 덧붙였다.

아울러 한강하구 남북 공동조사 추진 관련 북측으로의 요청은 없었다고 전했다.

당국자는 “지난 6월 연락사무소 폭파 이후 남북 간 소통 통로가 막혀있어 이 문제를 갖고 최근 북측에 요청한 적은 없다”면서 우리 측 관할 구역에서만 먼저 조사를 시행한다는 것을 재차 언급했다.

한편 통일부는 북·중 국경봉쇄 완화와 관련된 동향을 예민하게 지켜보고 있다고 했다. 당국자는 “북·중 국경 관련해서는 11월 초에 완화될 것이라는 보도, 확진자가 없기는 하지만 국경을 완화하지 않을 거란 보도 등 상충하는 보도가 있었다”면서 북한 언론에서의 국경 완화 보도는 없었다고 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