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흥민, 헤더 골로 EPL 득점 선두…평점은 케인이 '높네~'

이동훈 기자입력 : 2020-10-27 10:00
EPL 6라운드 토트넘 vs 번리 손흥민 75분 헤더 골 1-0 승

번리를 상대로 헤더 골을 넣고 세리모니 중인 손흥민[AP=연합뉴스]


토트넘 홋스퍼 소속 손흥민(28)이 헤더 골로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득점 선두에 올랐다.

손흥민은 27일(한국시간) 영국 번리에 위치한 터프 무어에서 열린 번리와의 2020~2021 EPL 6라운드 원정 경기에 선발로 출전했다.

토트넘은 4-2-3-1 대형을 펼쳤다. 케인이 원톱으로 나섰다. 은돔벨레, 모우라, 손흥민이 뒤를 받쳤다. 시소코와 호이비에르가 중원을 맡았다. 도허티, 알데르베이럴트, 다이어, 데이비스가 골문 앞에 장벽을 쌓았다. 토트넘의 골키퍼 장갑은 로리스가 꼈다.

상대인 번리는 4-4-2로 응수했다. 선봉에는 반스, 우드가 섰다. 허리에는 구드운드손, 웨스트우드, 브라운힐, 맥날이 포진했고, 로턴, 롱, 타코우스키, 테일러가 수비를 맡았다. 번리의 골문은 포프가 막았다.

주심이 휘슬을 불었다. 시작부터 난타전이 벌어졌다. 전반 3분부터다. 케인이 회심의 슈팅을 날렸지만, 무산됐다. 뒤이어 번리가 기습 공격을 펼쳤다. 이번엔 로리스의 선방이 빛났다.

전반 11분 알데르베이럴트의 눈 위에서 출혈이 발생했다. 반스와의 몸싸움에서 비롯됐다. 붕대를 감고, 투혼을 불살랐다.

전반 21분 포프가 킥 미스로 손흥민에게 공을 건네줬다. 골문이 비어 있는 상황. 수비가 손흥민에게 파울을 범하며 간신히 막아냈다.

몇 번의 공격이 더 있었지만, 전반전은 0-0으로 종료됐다. 후반전이 시작됐다. 후반 65분 토트넘의 속공이 펼쳐졌다. 그러나 번리 수비수의 태클에 번번이 막혔다.

그러던 후반 75분 손흥민의 드리블 돌파에 이어 코너킥을 얻어냈다. 키커가 찬 공은 케인의 머리를 향해 날아갔다. 케인이 안쪽으로 헤더 패스를 했고, 손흥민이 다이렉트 헤더로 각도를 틀며 번리의 골망을 출렁였다.

이날 첫 골이 결승 골로 기록됐다. 1-0. 토트넘이 손흥민의 골로 승리했다. 손흥민은 추가시간인 후반 92분 교체됐다.
 

"모리뉴 감독님 보셨죠?" 두 손가락으로 눈을 가르키는 손흥민[AP=연합뉴스]


손흥민은 이 골로 도미닉 칼버트 르윈(에버턴·7골)을 따돌리고 EPL 득점 1위에 올라섰다. 더불어 이번 시즌 10호 골(정규 8골·유로파 2골)로 5시즌 연속 두 자릿수 득점에 성공했다.

경기 후 축구 통계 전문 사이트 '후스코어닷컴'은 손흥민에게 7.4점을 부여했다. 가장 높은 평점은 케인에게 주어졌다.

'풋몹' 역시 케인에게 가장 높은 점수인 7.7점을 부여했다. 유일하게 골을 넣은 손흥민은 7.5점에 그쳤다.

토트넘은 3승 2무 1패(승점 11점)로 리그 5위에 올랐다. 상대인 번리는 1무 4패(승점 1점)로 18위에 그쳤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