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국감] "리더십 한계 느낀다"...강경화, 연달아 터지는 성 비위에 하소연

박경은 기자입력 : 2020-10-26 16:07
강 장관,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 출석 "장관으로서 리더십 한계 느끼고 있다" 심경 토로 "외교부, 남성 위주 조직서 탈바꿈하는 중이기도" 유승준 입국 문제엔 "비자발급 허용 않기로 결정"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외교통일위원회의 외교부, 한국국제협력단, 한국국제교류재단, 재외동포재단 등에 대한 종합감사에서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26일 국회 외교통일위원회 국정감사에 출석해 해외 공관 직원의 잇따른 성비위 사건과 관련한 심경을 이같이 토로했다.

강 장관은 '공관 직원의 성비위 사건이 끊이지 않고 있는 점에서 장관이 책임을 질 의향이 있느냐'는 이태규 국민의당 의원 질의에 "성비위, 기강해이와 관련해 국회에 올 때마다 의원님이 끊임없이 지적하고 있고, 여러 사건사고가 끊임없이 일어나는 데 대해서는 장관인 제가 어떤 한계라든가 리더십의 한계를 느끼고 있다"고 말했다.

다만 강 장관은 "거꾸로 생각해보면 그동안 외교부가 수십 년 동안 폐쇄적인 남성 위주 조직에서 탈바꿈하고 있는 전환기가 아닌가 싶다"라고 짚었다.

그는 "우리사회의, 직원들의 권리 의식이 높아지고 그 권리 의식에서 봤을 때 부당하다는 신고를 좀 더 안전하고 자유롭게 할 수 있는 시스템을 외교부가 갖췄기 때문에 과거에 똑같은 행태라도 하소연할 수 없는 상황에서 지금은 신고도 조사도 할 수 있는 상황"이라고 역설했다.

그러면서도 강 장관은 본인의 향후 거취에 대한 물음에 "지금 제 리더십이 한계에 도달했다고 국민들께서 그렇게 평가하시고, 대통령께서도 그렇게 평가를 하시면 거기에 합당한 결정을 하실 것으로 생각이 된다"라고 답했다.

아울러 "한건 한건 (성비위 사건을) 들여다보면 완벽 처리됐다거나 더 이상의 조치가 필요 없다는 결론을 내리기가 어려운 경우도 있다"며 "뉴질랜드 행정직원에 대한 성희롱 사건이 그 전형"이라고 언급했다.

최근 주나이지리아 한국대사관 직원의 성비위 사건과 관련해서는 "보고받은 대로 피해자가 처벌 원치 않는다는 보고를 말씀드렸습니다만 그게 허위보고였다면 저도 용납이 안 된다"며 "본부 차원에서 철저히 조사해 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강 장관은 가수 유승준(스티브유) 씨의 입국 문제와 관련해 "정부가 관련 규정(을 검토한 후) 다시 비자발급을 혀용하지 않기로 결정했다"는 입장을 밝혔다.

강 장관은 "대법원이 (당시) 외교부가 제대로 재량권을 행사하지 않았다"며 "그렇기에 (유씨를) 입국시키라는 게 아니라 절차적인 요건을 갖춰라, 재량권을 행사하는 것이 위법하다고 판시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