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낙연 “5·18 관련 법안...이번 정기국회 내 매듭짓겠다”

신승훈 기자입력 : 2020-10-24 15:49
"내주 화요일 당론으로 의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24일 국립 5·18 민주묘지를 찾아 이번 정기국회 회기 안에 5·18 관련법 처리를 매듭짓겠다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광주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우리 광주, 전남 의원들이 5·18과 관련된 법안을 여러 개 제안했습니다만, 가장 대표적인 2가지 명예훼손 처벌과 진상 규명을 위한 법안은 내주 화요일 의원총회를 열어서 당론으로 추진하는 것으로 의결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진상 규명 또는 정당한 평가를 받는 것, 그런 것들로 매듭이 지어지고 정신으로 우리를 끌어주는 그런 정신으로 영속되기를 저는 바란다”면서 “그렇게 되도록 입법적인 매듭은 저희들이 짓도록 하겠다”고 했다.

이어 “앞으로 그다음에 의미 있는 일들은 어떤 것인가 하는 것은 지도자들께서 잘 연구를 해주시고, 저희들이 기꺼이 심부름을 하겠다”면서 “자주 뵈어야 ‘안 늙으셨구나’ 이렇게 생각되는데 띄엄띄엄 뵈니까 뵐 때마다 흰머리가 늘어나신 것 같다”고 말했다.
 

5·18묘지 방문한 이낙연.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가운데)가 24일 광주 북구 운정동 국립 5·18민주묘지에서 참배를 마친 뒤 민주의 문으로 이동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