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욕증시 마감] '될듯 안될듯' 美부양책 타결 불확실성 지속...혼조 마감

조아라 기자입력 : 2020-10-24 08:06
다우 0.10%↓ S&P500 0.34%↑ 나스닥 0.37%↑ 코로나 재확산하자 WTI 40달러선 붕괴

[사진=로이터·연합뉴스]


23일(현지시간) 뉴욕증시는 혼조세로 마감했다. 코로나19 관련 추가 부양책 협상이 계속되고 있지만, 이렇다 할 결론을 내지 못하면서 시장도 방향을 잡지 못하고 흔들리고 있다.

뉴욕증권거래소(NYSE)에서 다우지수는 전장보다 28.90p(0.10%) 내린 2만8335.57에 거래를 마무리했다. S&P500지수는 11.90p(0.34%) 오른 3465.39에 마감했다. 나스닥지수는 42.28p(0.37%) 상승한 1만1548.28에 장을 마쳤다.

코로나19 관련 부양책 합의는 여전히 접점을 찾지 못하고 있다. 대선이 코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대선 전 타결 가능성을 놓고 전망이 엇갈리고 있다.

스티븐 므누신 재무장관과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민주당)은 이날도 합의를 이어갔지만, 부정적인 발언들이 시장에 불안감을 제공했다. 므누신 재무장관은 펠로시 의장이 일부 분야에 대해 자신의 견해를 고수하고 있다며, 중대한 이견이 여전하다고 토로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에 나와 펠로시 의장이 부양책에 합의하고 있지 않다고 비난했다.

래리 커들로 백악관 국가경제위원장은 블룸버그TV와 인터뷰에서 "상황이 빠르게 움직이고 있지 않고 있어 합의가 매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커들로 위원장은 협상안이 타결된다 하더라도 합의된 부양안을 공화당이 받아들일지는 미지수라고 꼬집었다. 

반면 마크 메도스 백악관 비서실장은 현재 양측이 1조9000억 달러에 달하는 부양책을 논의 중이라며 하루 뒤쯤 협상이 타결될 것이라며 낙관적인 발언을 했다. 메도스 비서실장의 발언 이후 시장은 낙폭을 다소 회복하는 흐름을 보이기도 했다.

전문가들은 부양책 협상을 주시하는 관망 장세가 당분간 이어질 것이라고 내다봤다. 세븐포인트 캐피탈의 마이크 캐츠 파트너는 "모두 관망세를 취하는 것으로 보인다. 부양책과 관련해 진전과 후퇴가 지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부양책 관련 보도에 시장이 조금씩 움직이지만, 명확한 것이 없어 지속적인 움직임은 나오지 못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대선에 대한 불확실성도 여전하다. 대선은 11일 앞둔 가운데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여전히 앞서고 있다. 시장에서도 민주당이 백악관과 의회를 모두 장악할 것이라는 전망이 우세하다. 그러나 2016년 대선처럼 여론조사를 뒤집고 트럼프 대통령이 승기를 거머쥘 가능성도 있다. 또 민주당이 승리할 경우 결국 시장에 부정적일 것이라는 지적도 적지 않다. 

삭소 캐피털 마켓의 엘러노어 크리프 시장 전략가는 "대선 결과가 다양하게 나올 수 있어 시장 분위기와 움직임을 바꿀 여력이 크다"고 지적했다.

대서양 건너 유럽 주요 증시는 일제히 상승했다. 범유럽지수인 스톡스50지수는 0.87% 오른 3198.86으로 거래를 종료했다. 프랑스 CAC40지수는 1.20% 뛴 4909.64에, 독일 DAX지수는 0.82% 상승한 1만2645.75에 각각 마감했다. 영국 FTSE지수는 1.29% 뛴 5860.28로 거래를 마쳤다.

국제유가는 코로나19 재확산에 짓눌려 큰 폭으로 하락했다. 뉴욕상업거래소(NYMEX)에서 12월 인도분 서부텍사스산원유(WTI)는 배럴당 1.9% 주저앉은 39.85달러에 거래를 마쳤다. 런던 ICE 선물거래소의 12월물 브렌트유는 배럴당 1.7% 떨어진 41.72달러를 가리켰다.

금값은 소폭 상승했다. 뉴욕상품거래소에서 12월 인도분 금은 전 거래일보다 온스당 0.03%(0.60달러) 상승한 1905.20달러에 거래됐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