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말, 생각의 향기]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北은 간절하지 않다

박하늘 인턴입력 : 2020-10-23 16:14
아주칼럼 7선(10월 넷째 주), 당신의 생각을 키우는 명품 인사이트를 천천히 음미하세요
[주말, 생각의 향기] 2020년 10월 23일 금요일
아주경제가 정리한 ‘아주칼럼 7선’


① 대통령은 왜 종전선언에 집착할까 [이재호 초빙논설위원]
 
 

문재인 대통령, 제75차 유엔총회 기조연설 (서울=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총회장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영상 기조연설을 하고 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코로나19 이후의 유엔은 보건 협력, 지속가능한 발전을 위한 경제협력, 기후변화 대응과 같은 전 지구적 난제 해결을 위해 인류 보편의 가치를 확산시켜야 한다"고 말했다. 2020.9.23 [청와대 제공·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2020-09-23 07:53:38/ <저작권자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모두가 일제히 총을 내려놓고 호미와 괭이를 들고 들판으로 나가고, 각국 정부는 서로 우호‧선린조약을 맺기에 바쁜 한 폭의 걸개그림이 연상되겠지만 현실은 다르다.”

- 한국 주도 종전선언 믿지 않는 北, 열쇠는 미국에 있다
- 핵 앞에서 복잡한 南·北·美·中 이해관계, 비핵화 없는 종전선언 어렵다

https://www.ajunews.com/view/20201018125041747


② '빚투'하는 정부, 무작정 혼낼 순 없다 [이용웅 편집인]

“무너지고 있는 배에 앉아서 식량이 부족하니 아껴야 한다면 얼마나 웃기는 일이 되겠는가. 빨리 배불리 먹고 기운을 차려 배를 보수해야 지속 가능한 항해를 할 수 있는 것 아니겠는가.”

- ‘빚 갚을 능력’ 재정건전성, 적절한 빚 사용으로 건전한 수준으로 회귀 가능하다
- 코로나 방역 성공과 선제적 재정정책으로 GDP성장률 2위에 오른 우리나라

https://www.ajunews.com/view/20201020092853907


③ 이런 것이 큰 손! 날 위해 왜 쓰나, 남 위해 왜 아끼나 [이상국 논설실장]

“사람의 몸뚱이는 벗어버릴 허물이며 개인의 행복과 영화를 추구하는 것은 신에 대한 불경(不敬)이며 필요 이상의 재물을 가지는 것은 도둑이나 다름없습니다.”

- 집 수리꾼에서 소작농으로, 류영모와 이상웅의 인연
- 가난을 즐겨 택하며 安貧樂道 삶을 즐겼던 류영모

https://www.ajunews.com/view/20201019084024092


④ 글로벌 금융허브, 白日夢인 까닭 [노다니엘 대표]

“일본이 아시아의 최초의 근대산업국가라는 것, 지금도 아시아 제일의 경제대국이란 것, 따라서 그 연장선에서 금융업도 아시아 최고를 추구해야 한다는 암묵적이고 습관적인 사고가 저류에 흐르고 있는 것이다.”

- 세금과 언어의 높은 벽, 외국인 금융 전문가 유치 막는다
- ‘간접금융’에 그치는 후진적 금융리터러시, 바뀌지 않는 저축 믿음

https://www.ajunews.com/view/20201020130824079


⑤ 2021년 경제전망 : 이탈점(Point of Exit) [김광석 경제연구실장]

“2020년은 ‘살아가는’게 아니라 ‘살아내는’ 시간이었다.”

- IMF, 2021년 세계 경제성장률 5.4%로 전망해… ‘뉴노멀’ ‘위드코로나’ 시대 온다
- 탈세계화의 진전과 비대면 서비스 산업의 발전, 달라진 환경에 걸맞은 인재로 거듭나자

https://www.ajunews.com/view/20201022094552237


⑥ 중국의 쌍순환(双循环) 전략 [이왕휘 교수]
 
 

유엔총회 화상 연설하는 시진핑 주석 (뉴욕 신화=연합뉴스)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22일(현지시간) 미국 뉴욕 유엔본부에서 열린 제75차 유엔총회에서 화상으로 연설하고 있다. leekm@yna.co.kr/2020-09-23 07:21:21/ <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저작권자 ⓒ ㈜연합뉴스. 무단 전재 재배포 금지.>]



“쌍순환 전략의 당면 목표는 중국이 선제적으로 글로벌 공급망의 재편을 주도하는 것이다.”

- 코로나사태 속 세계유일 GDP 플러스성장 中, 1달러 당 6.7위안 환율로 위상 드러내
- 국제대순환과 국내대순환, 두 마리 토끼 모두 잡을 것

https://www.ajunews.com/view/20201021083518528


⑦ 사모펀드에 어른대는 ‘오필리아의 비극’ [조수연 연구소장]

“정교한 사회 시스템일수록 대형 사고의 책임과 책임질 사람이 부정되는 것이 사회 관습이 됐다.”

- 금융회사 탐욕의 부작용, 라임·옵티머스 펀드 사태 ‘정쟁 진흙탕’으로 빠지나
- 불법행위와 방관 무감각해진 금융회사와 믿는 도끼에 발등 찍힌 금융소비자

https://www.ajunews.com/view/20201020081413806
박하늘 인턴  editorial@ajunews.com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