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급쟁이 10명 중 3명, 월 200만원 못 번다...금융·보험은 '고소득'

임애신 기자입력 : 2020-10-20 12:00
통계청, '2020년 상반기 지역별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 발표 200만원 이하 소득 비중 2016년 상반기 이후 상승 추세

[자료=통계청 제공]
 

올해 상반기 월급쟁이 3명 중 1명은 월평균 임금이 200만원이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매달 400만원 이상 버는 사람은 금융·보험업에 가장 많았다.
 
2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20년 상반기 지역별 고용조사 취업자의 산업 및 직업별 특성'을 보면, 올해 4월 기준 임금근로자 월평균 임금 비중은 100만원 미만이 8.9%, 100만~200만원 미만이 22.6%로 나타났다.

전체 임금근로자의 31.5%가 한 달에 200만원도 못 번다는 의미다.

1년 전과 비교하면 200만원 미만 소득자 비중은 2.5%포인트 감소했다. 반면, 매달 200만원 이상 버는 임금근로자 비중은 2.6%포인트 늘었다.

이런 추세는 2016년 상반기 이후 4년째 이어지고 있다. 통계청은 2013년 상반기부터 반기 기준으로 해당 통계를 집계 중이다.

월 200만~300만원 미만으로 버는 비중은 32.5%로 전체 소득구간에서 가장 컸다. 300만~400만원 미만은 17.1%, 400만원 이상은 18.9%의 비중을 보였다.
 

산업대분류별 임금수준별 임금근로자 비중 (단위: 1000명, %) [자료=통계청 제공]
 

산업별로 보면 매달 200만원을 못 버는 임금근로자는 농림어업이 65.5%로 가장 높은 비중을 보였다. 숙박 밎 음식업점(63.2%),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50.2%), '예술, 스포츠 및 여가관련서비스업'(47.6%)도 200만원 미만 소득자 비중이 높았다.

이에 반해 금융업과 전문직은 임금 수준이 높았다. '금융 및 보험업'(40.4%), '전문, 과학 및 기술서비스업'(38.4%), '도매 및 소매업'(36.7%)은 모두 매달 400만원 이상을 벌었다.

직업 대분류별로는 매월 200만원 미만을 버는 비중은 단순노무 종사자가 68.8%로 가장 높았다. 그다음 서비스종사자(59.6%), 판매종사자(42.5%), 농림어업 숙련 종사자(33.2%) 순이다.

올해 4월 기준 전체 취업자 2만6562명 중 임금근로자가 1991만9000명, 비임금근로자는 664만4000명으로 집계됐다.
 

산업대분류별 종사상지위별 취업자 현황 (단위: 1000명) [자료=통계청 제공]
 

임금근로자 중 상용근로자는 1440만1000명, 임시·일용근로자는 551만8000명이다. 종사상 지위별 산업 대분류별 취업자 규모임금 근로자의 경우 제조업(389만1000명)에서 일하는 사람이 가장 많았다. 그다음 도매 및 소매업(220만5000명), 보건업 및 사회복지 서비스업(216만1000명)이 뒤를 이었다.

비임금근로자는 농림어업(138만명), 도매및소매업(133만명)이 주를 이뤘다.

직업 대분류별 취업자 현황을 보면 임금근로자는 전문가 및 관련 종사자(453만1000명), 사무 종사자(435만6100명), 단순노무 종사자(315만명) 순으로 많았다. 비임금 근로자는 농림어업 숙련종사자(137만4100명), 판매종사자(127만41000)가 많았다.
컴패션_미리메리크리스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