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태신 전경련 부회장 “아시아 국가간 공조강화로 코로나 극복해야”

장은영 기자입력 : 2020-10-16 15:19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 부회장이 한국 대표로 아세안·동아시아 경제연구소(ERIA) 이사회에 참석했다.

16일 전경련에 따르면 ‘코로나19의 글로벌 경제, 아시아에 대한 영향과 대응’을 주제로 열린 이번 이사회에 권 부회장이 온라인으로 참석했다.

ERIA는 ‘동아시아판 OECD(경제협력개발기구)’를 지향하는 싱크탱크로서 아세안 및 동아시아 경제통합 연구, 정책 제언 등을 통해 아세안 사무국의 정책기능을 지원하는 기관이다.

일본 정부의 제안으로 2007년 동아시아정상회의(EAS)에서 설립이 결정, 2008년 정식 출범했으며 이사회에는 한국 등 16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권 부회장은 2014년부터 한국 대표로 이사로 선임된 이후 약 6년간 활동하고 있다.

권 부회장은 "코로나19로 글로벌 경제 위기 장기화가 불가피하고 아시아도 일부 국가를 제외하고는 올해 마이너스 성장이 예상된다"며 “그럼에도 불구하고 전 세계적 보호무역주의 확산은 코로나19로 인한 경제위기 극복을 더욱 어렵게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19로 올해 2분기 세계 교역규모가 전년 동기 대비 21%나 감소했음에도 불구하고 미중 패권전쟁으로 G2 국제리더십 발휘가 원활하지 못한 만큼, 아시아 국가 간 공조 강화를 통해 코로나19 경제위기 조기극복과 전 세계 보호무역주의 확산 방지를 위해 적극 노력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권태신 전국경제인연합회(전경련) 부회장이 9월 3일 러시아 모스크바에서 열리는 스톨리핀 포럼에 온라인으로 참가했다. [사진=전경련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