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총리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 피해자 배상 약속"

원승일 기자입력 : 2020-10-16 11:45
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 참석 "부마항쟁 가해자 책임 철저히 규명" 동남권 신공항 건설 "국책사업 최종 검증 결과 면밀히 검토"
정세균 국무총리는 16일 “정부는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과 피해자들의 명예회복, 배상과 보상을 위해 더욱 노력하겠다”며 “국가폭력 가해자들의 책임소재도 철저히 따지고 규명하겠다”고 밝혔다.

정 총리는 이날 부산대에서 열린 41주년 부마민주항쟁 기념식에 참석해 “부마민주항쟁은 시민과 함께 승리한 민주항쟁”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그는 “부마민주항쟁 진상규명을 위한 조사 인력을 충분히 확보해 역사적 진상이 상세하게 담긴 보고서가 나올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며 “부마민주공원 기록관과 창원민주주의전당을 최대한 빨리 건립해, 많은 국민께서 부마민주항쟁을 살아있는 역사로 일상에서 체험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부산시 부산대학교에서 박정희 유신체제에 맞서 부산과 창원시민들이 일어난 부마민주항쟁 41주년 국가기념식에 참석해 고 양영진 열사의 서정시 '어머니의 손톱'이 각인된 추모시비를 바라보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정 총리는 또 “코로나19라는 미증유의 위기 상황에서 지금 대한민국에는 부마항쟁에서 꽃피웠던 공동체의식이 절실하게 필요하다”며 “그동안 실천한 배려와 이해, 인정과 사랑이 포옹할 수 있는 새로운 ‘일상의 기적’을 만들어 낼 것”이라고 말했다.

부산·울산·경남 지역에서 관심이 큰 동남권 신공항 건설 관련 그는 “정부는 김해신공항 건설 계획에 대한 최종 검증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며 “국책사업의 추진이 오히려 새로운 갈등의 불씨가 된다면 본래 취지를 크게 훼손하는 일이고, 동남권 신공항 건설도 예외일 수 없다”고 말했다.

이어 “정부는 국가 전체의 발전과 지역상생이라는 국책사업의 큰 원칙이 흔들리지 않도록 최종 검증 결과를 면밀하게 검토할 것”이라며 “사안 책임자인 국무총리로서 마지막까지 최선의 역할을 다해 잘 마무리짓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