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태원 “백신개발 반드시 성공”...전사적 역량 집중 약속

석유선 기자입력 : 2020-10-15 18:31
SK바이오사이언스 문 대통령과의 간담회서 개발 성공 자신 자체개발 백신 ‘임상 1상 시험' 신청...빌게이츠 등 세계가 주목

(정부가) 끝까지! 지원하여
(SK바이오사이언스가) 꼭! 성공하겠습니다.

 
최태원 SK그룹 회장이 문재인 대통령 앞에서 코로나19 백신 개발 성공에 대한 자신감을 분명히 내보였다.

최 회장은 15일 오후 경기 성남시 판교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에서 열린 문 대통령과의 ‘코로나19 백신 치료제 개발 현장 간담회’와 연구시설 시찰에 참석해 정부의 막대한 지원에 감사를 표하는 동시에 임직원들을 격려하며 개발 의지를 북돋았다.

문 대통령은 간담회 모두 발언을 통해 코로나19와의 긴 싸움을 끝내기 위해서는 백신·치료제 개발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여러 차례 강조했다. 그러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 등 기업 관계자·연구진의 노고에 감사의 뜻을 전했고 백신·치료제 개발에 총력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다.

이에 최 회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이 충분히 가능하며 빠른 시일 내 성공하겠다는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그는 “백신 개발은 장기투자가 필요하고 불확실성이 높지만 기업의 사회적 가치를 실현하기 위해 꼭 달성하겠다”면서 “백신 개발에 성공하기 위해 전사적으로 역량을 집중할 것을 약속드린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강력한 지도력을 발휘해 범정부적으로 백신 개발을 지원해 주셔서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SK바이오사이언스의 백신 개발 가능성에 대해 우리 정부뿐만 아니라 세계가 이목을 집중하고 있다. 이미 지난 7일 자체개발 백신에 대해 ‘임상 1상’ 시험 승인을 신청한 상태다. 

특히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인 빌 게이츠가 설립한 ‘빌&멜린다 게이츠 재단’과 함께 별도의 백신 개발도 하고 있다. 앞서 빌 게이츠는 지난 7월 문 대통령에게 보낸 서한을 통해 “게이츠 재단이 연구개발을 지원한 SK바이오사이언스가 백신 개발에 성공할 경우 연간 2억개의 백신을 생산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어 “한국은 훌륭한 방역과 함께 민간분야 백신 개발에서 선두”라면서 SK바이오사이언스를 치켜세웠다.

문 대통령은 이를 상기한 듯, 이날 연구시설 시찰 도중 SK바이오사이언스의 자체개발 백신과 빌게이츠재단과의 공동개발 백신 개발 현황에 대해 “(두 백신의) 개발 진행 속도가 같으냐”고 물었다. 이에 해당 연구팀장은 “자체 (백신) 과제가 빠르다. 먼저 시작했다”고 말했고, 문 대통령은 “꼭 성공하길 바란다”고 격려했다.

백신전문 기업인 SK바이오사이언스는 그동안 독보적인 백신 개발 성과를 내왔다. 2018년 7월 SK케미칼에서 분사한 이후 세계 최초 4가 세포배양 독감백신인 스카이셀플루4가, 세계 두 번째 대상포진백신 스카이조스터를 개발했고, 국내에서 두 번째로 개발한 수두백신 스카이바리셀라 등을 보유하고 있다.

보건복지부, 글로벌 제약사 아스트라제네카와도 최근 코로나19 백신 공급을 위한 위탁생산 계약을 체결했다. 코로나19 백신 후보물질인 ‘AZD1222’의 국내 및 글로벌 공급을 위한 3자 협력의향서에 합의한 것. AZD1222는 세계보건기구(WHO)가 발표한 백신 후보군 가운데 가장 빨리 임상 3상에 진입한 물질이다. 임상에 성공할 경우 대규모 생산이 가능하다.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탄력을 받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7월 대표 주관사를 선정하는 등 내년 기업공개(IPO)에 시동을 건 상태다. 재계는 SK바이오사이언스가 상장할 경우, ‘제2의 SK바이오팜’이 될 것이란 전망이다. 지난 7월 유가증권시장에 상장한 SK바이오팜은 코스피 사상 최초로 ‘따상’에 3일 연속 상한가를 기록해 화제를 모았다.

SK그룹의 바이오사업 성과는 최 회장의 ‘30년 뚝심’이 빛을 본 것이라고 재계는 평가한다. 1988년 제약사업에 처음 뛰어든 SK그룹은 2002년 ‘2030년 이후 바이오 사업을 그룹의 중심축 중 하나로 세운다’는 장기비전을 세웠다.

특히 최 회장은 2007년 지주회사 체제 전환 이후에도 신약 개발 조직을 따로 분사하지 않고 지주회사 직속으로 두고 연구개발(R&D)에 적극 투자했다. 그러다 2011년 사업 조직을 분할, SK바이오팜을 출범시켰다.

SK바이오팜의 상장 이후 코로나19 장기화로 SK케미칼, SK디스커버리, SK바이오사이언스 등이 동시에 주목받으면서, 최 회장은 통신-반도체에 이어 바이오를 그룹의 미래 성장동력으로 더욱 키워나갈 전망이다.
 

문재인 대통령이 15일 오후 코로나19 백신 개발 기업 현장방문의 일환으로 경기 성남시 소재 SK바이오사이언스를 방문, 연구실에서 이건세 SK바이오사이언스 연구팀장(왼쪽)으로부터 세포배양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두 사람 사이에 최태원 SK그룹 회장. [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