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시티 조성 사업 '들러리' 된 건설사…ICT업계가 주도

안선영 기자입력 : 2020-10-07 08:00
LG CNS, 현대차 등 컨소시엄 구성…건설사는 구성원으로 참여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정부가 세종과 부산을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지정하는 등 스마트시티 조성사업이 속도를 내고 있지만, 건설사들의 움직임은 예상보다 더딘 것으로 나타났다. 오히려 LG, 현대자동차 등이 ICT 기술을 전면에 내세우며 적극적인 모습을 보이고 있다.

6일 관련업계에 따르면 한국토지주택공사(LH)가 최근 접수한 스마트시티 사업자 선정 입찰에 LG CNS-네이버 컨소시엄, 현대차-KT 컨소시엄 등 총 4곳이 참가했다.

건설사 중에선 현대건설과 현대엔지니어링, 한양 등 3곳만 참여했다. 이마저도 대표사가 아닌 구성원이다.

현대차는 KT, 기아차와 함께 그룹사인 현대건설, 현대엔지니어링 등과 컨소시엄을 구성했다. LG CNS도 LG유플러스, LG전자 등 LG그룹 계열사와 한양 등과 팀을 꾸린 것으로 전해졌다.

사업에 출사표를 던진 2개팀의 대표사가 건설이나 금융사가 아닌 IT업체인 것은 컨소시엄 대표사 자격을 스마트서비스 구축 및 운영에 대한 전문성을 갖춘 자로 제한했기 때문이다.

건설부문 출자자의 보통주 비율도 민간부문사업자를 구성하는 상위 3인 중 최소 출자자 및 공공부문사업자의 총 출자비율(20%)보다 낮도록 했다.

이에 따라 스마트시티 건설에 건설사들의 입지는 좁아질 것으로 보인다. 아파트나 인프라 사업을 제외하면 당장 건설사가 참여할 사업은 많지 않은 상황이다.

이는 스마트시티에 집약된 IT 기술이 필요한 영향이다. 스마트시티에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 클라우드, 5세대(5G) 등 차세대 이동통신, 자율주행, 사물인터넷(IoT), 블록체인 등 다양한 기술이 들어간다.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판 뉴딜'에 따른 경제 활성화도 건설업계와는 거리가 멀다. SOC 사업은 '디지털 뉴딜'과 접목해 진행되다보니 건설업에 투자되는 금액이 적을 뿐 아니라 실효성도 떨어진다.

업계 관계자는 "스마트시티 시스템을 구축하는 사업으로는 건설사가 참여할 수 있는 범위가 한정돼 있다"며 "건설업체 입장에서는 SOC 디지털보다는 신규 대형 SOC 사업에 대한 투자가 필요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