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네이버, 송창현 CTO 이어 김성훈 클로바 AI 책임리더 퇴사
  • 카카오 출신도 수년간 창업행... '당근마켓' '청소연구소' 등 성과
국내 대표 IT 기업 네이버와 카카오 출신 임원들이 둥지를 떠나 창업 전선에 뛰어들고 있다. 네이버에선 인공지능(AI) 로보틱스 등 신기술 개발을 이끌던 최고기술책임자(CTO)와 임원이 퇴사해 회사를 설립했고, 카카오 출신들도 회사를 나와 ‘당근마켓’, ‘청소연구소’ 같은 새로운 서비스를 선보이며 주목받고 있다. 전문가들은 대기업 출신 임원들의 창업 바람이 국내 IT 산업의 저변 확대에 도움이 된다고 입을 모은다.

6일 IT업계에 따르면,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 AI 책임리더는 창업을 위해 네이버를 떠난다. 김 리더는 전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10월부터 새로운 곳에서 또 다른 AI에 대한 꿈을 향해 달리게 됐다”고 글을 올렸다.

김 리더는 AI 부문에서 권위있는 연구자로 손꼽힌다. 그는 홍콩과기대 교수 시절 소프트웨어공학 분야의 세계 최고 학회인 ICSE(세계소프트웨어엔지니어링학회)에 6편의 논문을 게재했고, 우수 논문에 두 차례나 선정됐다. ICSE에 논문이 등재되면 미국에서 교수직을 제안받을 정도로 인정받는다. 김 리더는 2018년 1월 네이버에 합류해 AI 기술 개발을 주도해왔고, 네이버 기술을 세계에 소개하는 데 적지 않은 역할을 했다는 평가를 받는다.

IT업계 한 관계자는 "김 리더는 AI 기술을 기반으로 그간 네이버의 인지도가 없었던 전세계 학회 등에서 네이버를 알렸다“고 말했다.

 

김성훈 네이버 클로바 AI 책임리더[사진=네이버 제공]


네이버에서 CTO와 네이버랩스 대표를 지낸 송창현 포티투닷 대표는 지난해 초 네이버를 떠나 모빌리티 기업 코드42(현 포티투닷)를 창업했다. 그는 HP, 마이크로소프트, 애플 등을 거쳐 2008년 네이버에 입사했다. 2015년부터 CTO를 맡아 로봇과 자율주행 등 신기술의 연구개발(R&D)을 주도했다. 포티투닷은 현대자동차그룹 등으로부터 총 470억원의 투자를 받았다.

카카오에선 지난 수년간 네이버보다 더 많은 인력이 회사 밖에서 활발하게 창업하고 있다. 지역 기반의 중고 거래 서비스로 각광받고 있는 당근마켓의 김재현, 김용현 공동대표는 모두 카카오 출신이다. 이들은 2015년 ‘판교 장터’라는 이름으로 판교 중심의 중고 직거래 서비스를 개발한 뒤 이를 전국으로 확장해 현재의 당근마켓으로 키웠다. 당근마켓은 현재 월간 이용자 수 700만명(올해 4월 기준), 연 거래액이 7000억원(2019년 기준)에 달하는 플랫폼으로 성장했다.

가사도우미를 연결해주는 플랫폼 ‘청소연구소’의 연현주 대표도 카카오 출신이다. 연 대표는 카카오 재직 시 해당 서비스를 기획했으나, 서비스 출시가 무산되자 2017년 창업 전선에 뛰어들었다. 이외에도 VR콘텐츠 기업 어메이즈VR과 캐릭터 엔터테인먼트 기업 스튜디오 오리진 등도 카카오 전략지원팀장 출신의 이승준 대표, 카카오프렌즈 초대 대표 출신의 조항수 대표가 각각 창업한 회사다.

김용희 숭실대 경영학과 교수는 “카카오도 네이버 출신들이 만들었듯이 대기업 출신 임직원들의 창업은 산업 저변을 넓혀 다양화시킨다는 점에서 매우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그래픽=임이슬 기자]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 김재현 공동대표 [사진=연합뉴스]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컴패션_PC
0개의 댓글
0 / 300

로그인 후 댓글작성이 가능합니다.
로그인 하시겠습니까?

닫기

댓글을 삭제 하시겠습니까?

닫기
우리은행

실시간 인기

공유하기
닫기
기사 이미지 확대 보기
닫기
페이지 상단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