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北, 반인륜적 행위 강력 규탄...책임자 처벌하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4 17:42
"北, 국민 생명·안전 위협...단호히 대응할 것 천명"
청와대는 24일 연평도 해상에서 실종된 공무원이 북한에서 피격된 후 시신이 훼손된 사건과 관련해 “북한은 이번 사건에 대한 모든 책임을 지고 진상을 명명백백히 밝히는 한편 책임자를 엄중 처벌해야 한다”고 말했다.

서주석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은 이날 NSC 상임위원회 회의 직후 브리핑을 통해 “우리 국민을 총격으로 살해하고 시신을 훼손한 것은 어떤 이유로도 정당화될 수 없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러면서 “국제규범과 인도주의에 반하는 행동”이라며 “북한은 반인륜적 행위에 사과하고 이런 사태 재발 방지를 위한 분명한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실종된 어업지도원이 북한군에 의해 희생된 사건이 발생한 데 대해 깊이 애도한다”면서 “앞으로 우리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위협하는 북한의 행위에 단호히 대응할 것을 천명한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번 사건과 관련한 시간대별 상황을 설명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북측이 실종자를 해상에서 발견했다는 첩보는 22일 오후 6시 36분 문재인 대통령에게 서면으로 보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에게 총격 살해가 보고된 시점과 관련해선 “첫 첩보를 접수한 22일 밤에는 신빙성 있는 첩보로 보기 어려웠다”면서 “다음날 오전 8시 30분 신빙성 있는 첩보로 분석돼 대통령에게 첫 대면보고를 했다”고 말했다.

공식 발표가 24일에 이뤄진 것과 관련해선 “23일 오후 4시 35분 유엔사 군사정전위를 통해 최종적으로 사실을 확인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말했다.

청와대가 22일 오후 10시 30분 총격살해 관련 최초 첩보를 입수했음에도 23일 새벽 1시 26분 ‘종전선언 지지’를 촉구하는 문 대통령의 유엔총회 기조연설을 그대로 진행한 데 대한 의문도 제기됐다.

이에 청와대 관계자는 “유엔 연설은 15일에 녹화해 18일에 유엔으로 발송했다”며 “또 유엔 연설이 진행되는 시각 청와대에서는 관계부처 장관회의를 열고 첩보의 신빙성을 분석 중이었고, 회의 중에 연설이 나가버렸다. 신빙성이 확인 안 된 상태였던 것”이라고 설명했다.
 

브리핑을 하는 서주석 국가안보실 1차장.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사무처장인 서주석 청와대 국가안보실 1차장이 24일 오후 청와대 춘추관 대브리핑룸에서 연평도 실종 공무원 피격 사망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