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가판대 광고…서울시, 비영리법인·소상공인 등에게 지원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9-17 10:38
디자인 및 영상 제작에 전문 청년스타트업 등 활용, 시 홍보매체 총 9000면 이상 지원

[사진=희망광고 부착 사진. 서울시 제공]



서울시는 비영리단체와 소상공인 등의 지원을 위해 다음달 16일까지 희망광고 단체공모를 진행한다고 17일 밝혔다.

올해 공모에서는 지난해와 마찬가지로 청년스타트업의 경우 가산점을 부여하고 동점자 처리 등을 우대, 선정한다.

청년스타트업은 대표자 연령이 만19세 이상 만39세 이하이고, 개업연월일이 공고개시일 기준 3개월 이상 3년 이내인 기업을 기준으로 한다.

희망광고 응모대상은 비영리법인, 단체나 전통시장, 장애인기업, 여성기업, 협동조합, 사회적기업, 공유기업 등으로 서울시에 주소를 두고 있어야 하며, 공모개시일 기준으로 최근 2년 이내에 선정되었던 단체․기업은 제외된다.

공모소재는 ▲기부·나눔·자원봉사활동으로 사회에 기여 ▲사회적 약자의 인권·권익 보호를 위한 비영리단체의 활동 ▲시민·청년들에게 희망과 용기를 줄 수 있는 소상공인의 활동 ▲기업의 사회적 참여 등 공익성이 있는 사연이다.

공모를 통해 선정된 단체는 서울시로부터 디자인 기획·인쇄·부착 및 영상제작 등 광고 전반에 대한 지원을 받는다. 

응모절차 등 자세한 내용은 서울시 홈페이지를 통해 확인할 수 있으며, 지원대상은 광고전문가 등으로 구성된 심의위원회의 심사를 통해 10월말 최종 선정될 예정이다.

박진영 서울시 시민소통기획관은 "광고비용에 대한 부담으로 홍보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이나 비영리단체 등에게 희망광고는 좋은 기회가 될 수 있다"면서 "특히, 코로나19 등으로 어려운 경제여건에서 활로를 찾고 있는 청년스타트업체들의 많은 지원을 바란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