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브루, 60억원 규모 시리즈B 투자 유치...“신규 브루어리 건설”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9-16 17:19

[카브루 캔맥주.]



국내 1세대 수제맥주기업 카브루는 약 60억원 규모의 시리즈B 투자를 유치하고 생산시설 확대를 위한 신규 브루어리 착공에 나선다고 16일 밝혔다.

이번 투자에는 기존 투자사인 코오롱인베스트먼트가 후속투자를 이어갔으며 삼성증권, 한국투자증권, 마이다스동아인베스트먼트 등 4개 기관이 참여했다. 이번 투자로 작년 누적 투자금액 90억원을 달성했다.

2000년 설립된 카브루는 올해 20주년을 맞은 국내 1세대 수제맥주회사다. 경기도 가평의 브루어리 두 곳과 서울 청담동의 브루펍을 운영하고 있다. 올해 자체 캔맥주 브랜드인 ‘구미호 맥주’를 론칭하고 신제품을 선보이면서 전년 동기 대비 판매량이 150% 늘는 등 B2C 시장을 확대하고 있다.

이번 투자유치에서 확보한 자금은 생산 시설 확충을 위한 신규 브루어리 건설에 투입할 계획이다. 새로운 브루어리는 향후 5년간 3000억원 규모로 성장할 것으로 예상되는 수제맥주시장 규모를 고려했을 때 안정적인 제품 생산 및 공급이 가능하도록 캔 전문 자동화 공장으로 구축한다. 내년 상반기 가동을 목표로 9월 중 착공에 들어가며, 완공 시 카브루는 연간 캔맥주 생산량 3800만캔에 달하는 업계 최대 규모의 생산력을 갖추게 된다.

박정진 카브루 대표는 “경복궁, 구미호맥주 등 호응을 얻고 있는 카브루는 올해 캔맥주 판매량이 전년 대비 3배 이상 증가할 것으로 예상되는 등 수제맥주업계에서 가장 빠르고 탄탄하게 성장하고 있는 회사 중 한 곳”이라면서 “이번 투자유치를 통해 성장을 위한 인프라 구축이 가능해진 만큼 경쟁력을 강화해 업계 1위 기업으로 발돋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