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방 장관 인사청문회] 서욱 "전작권 전환 가속화... 북한 상황 예측 어려워"

김정래 기자입력 : 2020-09-16 10:52
서욱 국방장관 후보자가 16일 국회 국방위원회 인사청문회 모두발을 통해 "굳건한 한미동맹을 기반으로 전시작전통제권 전환을 체계적이고 적극적으로 가속화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이어 "(전작권 전환을 통해) 한미연합방위태세를 더욱 강화하는 한편 우리 군의 능력도 강화시키겠다"며 "아울러 주변국과 국제사회와의 긴밀한 안보협력을 통해 역내 평화와 안정을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서 후보자는 한반도 안보가 복잡하고 예측하기 어려운 상황임도 상기시켰다. 미사일 개발 등 북한의 군사활동이 지속되고 있다는 이유에서다.

서 후보자는 "전방위 안보위협에 대비해 튼튼한 국방태세를 확립하겠다"면서 "9.19 남북군사합의의 충실한 이행과 남북 교류와 협력을 적극 지원해 정부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군사적으로 보장하겠다"고 다짐했다.

그러면서 "투명하고 효율적인 국방운영을 통해 국민이 공감하고, 장병들이 자랑스러워하는 군으로 발전시켜 나가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장병 인권보장은 물론, 상호 존중과 배려를 바탕으로 자율과 책임의 병영문화를 정착시키겠다”면서 ‘국민의 군대’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서욱 국방부 장관 후보자.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