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대통령, 교회 중심 집단감염자 증가 지적…“방역 강화하라”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4 17:31
靑, 전광훈 목사 ‘사랑제일교회’ 언급…내일 대규모 집회 예고

문재인 대통령이 12일 오후 전남 구례군을 방문, 집중호우로 유실된 제방 및 도로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집단감염 사태와 관련해 “일부 교회를 중심으로 한 집단감염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다시 늘어나고 있다”며 “정부는 상황이 엄중한 만큼 종교의 자유를 존중하면서 교회의 방역을 강화하는 조치를 취하라”고 지시했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14일 서면 브리핑을 통해 문 대통령이 “그동안 질병관리본부를 중심으로 한 정부의 방역 노력과 국민 안전 및 건강이 일부 교회로 인해 일순간에 무너질 수 있는 상황”이라며 이같이 말했다고 전했다.

이날 발생한 코로나19 국내 확진자 85명 중 46명이 교회 관련자라는 점을 지적한 것으로 풀이된다.

강 대변인은 “특히 전광훈 목사의 서울 성북구 사랑제일교회에서 집단감염 사태가 발생해 12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면서 “서울시에 따르면, 지금까지 파악된 이 교회 관련 검사대상자가 1800여명이며 앞으로 더 늘어날 수 있다고 한다”고 지적했다.

해당 교회는 오는 15일 광화문 일대에서 대규모 집회를 예고한 상태다. 강 대변인은 “서울시의 행정명령도 무시하고 집회를 강행하겠다는 입장”이라며 “지방에서도 버스를 대절해 신도들이 올라올 것이라고 하기 때문에 코로나의 전국 재확산을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