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靑, 지지율 40%대 ‘붕괴’에 “뚜벅뚜벅 국정 현안 챙길 것”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8-14 15:12
취임 후 최저치…조국 사태 수준으로

문재인 대통령이 75주년 광복절을 하루 앞둔 14일 충남 천안 국립 망향의동산에서 열린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기림의 날' 행사에서 영상 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사진=청와대 제공]

청와대는 14일 한국갤럽 여론조사에서 문재인 대통령 국정 수행 지지도가 취임 후 최저치인 39%로 집계된 데 대해 “심기일전해서 당면한 수해 복구, 코로나 방역, 주거 정의 실현 등을 포함한 경제 문제 등에 총력을 기울이면서 뚜벅뚜벅 국정 현안을 챙기겠다”고 밝혔다.

청와대 핵심 관계자는 이날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국갤럽 여론조사에 대한 입장을 묻는 질문에 대해 이같이 답했다.

한국갤럽 조사 결과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율이 지난주보다 5%포인트(p) 하락한 39%로 나타났다. 문 대통령의 지지율이 40%대 밑으로 떨어진 건 2019년 10월 3주차 이후 10개월 만이다.

한국갤럽이 11~13일 전국 만 18세 이상 1001명에게 문 대통령의 국정수행 지지율을 조사한 결과, 39%가 긍정 평가했고, 53%는 부정 평가를 기록했다.

긍정 평가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최저치를 기록한 반면, 부정 평가는 가장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두 수치 모두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이 사퇴했던 2019년 10월 셋째 주 조사 때와 같다.

부정 평가가 50%대를 넘은 건 4·15 총선 이후 처음이다. 부정 평가는 전주보다 7%p 올랐다. 긍정부정 평가 간 격차는 전주까지 3%p 이내였지만, 이번 조사에선 14%p까지 벌어졌다.

박근혜 전 대통령의 경우 취임 1년 10개월 시점인 2014년 12월 셋째 주 조사에서 처음으로 긍정 평가가 40% 아래로 떨어졌다. 부정 평가도 50%를 넘었다. 청와대 문건 유출 사건과 정윤회 국정개입 등에 대한 검찰 수사 진행이 영향을 미쳤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표본을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해 전화조사원 인터뷰 방식으로 진행됐다. 응답률은 13%,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1%p다.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이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